콘텐츠바로가기

[브렉시트 이후] 'IS 격퇴 작전' 군사 공조도 차질 우려

입력 2016-06-28 17:31:14 | 수정 2016-06-29 02:48:41 | 지면정보 2016-06-29 A8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영국, EU 군비 20% 부담
시리아 철수 땐 작전 난항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 결정으로 서방의 이슬람국가(IS) 격퇴 작전에 차질이 빚어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미국을 비롯해 영국, 독일, 프랑스 등 유럽 국가는 IS 격퇴에 힘을 모아왔다. 유럽 대륙을 공포로 몰아넣고 있는 IS의 테러와 IS가 초래한 시리아 내전에 따른 난민 문제를 해소하는 게 급선무였다.

이런 가운데 EU 탈퇴를 주도한 진영은 시리아 난민 사이에 IS 대원이 섞여 들어올 수 있으며, 난민들이 영국인의 저임금 일자리를 뺏고 있다고 주장한다.

지난해 EU 회원국이 접수한 망명 신청자 수는 125만5600명으로 1년 새 두 배가량 늘었다.

영국 의회는 지난해 12월 시리아 공습 승인안을 통과시킨 데 이어 시리아 내 IS 거점을 공습했다. 독일도 같은 달 해외 파병 규모로는 최대인 1200명의 병력을 IS 격퇴에 지원했고, 프랑스도 IS 공습 전력을 세 배 증강했다.

그러나 브렉시트로 순항하던 유럽의 군사적 공조가 여의치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EU 탈퇴파의 주장대로 영국이 난민 수용을 거부하고, 국내 문제에만 신경 쓰자는 고립주의가 힘을 받는다면 IS 격퇴 작전에서 영국군을 철수시키자는 여론이 제기될 수 있기 때문이다.

영국은 EU 군비의 20%를 지원해왔다. IS로부터 자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유럽 국가와의 안보 협력 강화를 주장해온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는 오는 10월 사임하겠다고 발표했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89.8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33% KG ETS +0.13%
SK디앤디 -0.85% 툴젠 -2.99%
SK가스 +2.73% 코데즈컴바... +14.47%
두산엔진 +3.24% 썬코어 -0.26%
현대산업 +3.23% 신라젠 -4.8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3.15%
엔씨소프트 +1.26%
아모레퍼시... -0.32%
두산인프라... -0.12%
하나금융지... -0.1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3.99%
비아트론 +0.21%
코텍 +1.43%
대화제약 +1.81%
코미팜 +5.4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75%
현대제철 +0.95%
LG화학 +3.86%
삼성물산 +2.38%
롯데케미칼 +4.9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서울반도체 +2.38%
바이로메드 +0.20%
메디톡스 +0.33%
AP시스템 +2.52%
씨젠 +2.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