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브렉시트 이후] 글로벌경제 충격파, EU 탈퇴 협상에 달려…'증시 패닉' 리먼 때보단 덜할 것

입력 2016-06-26 18:11:35 | 수정 2016-06-27 02:02:37 | 지면정보 2016-06-27 A10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세계경제와 우리경제 영향

각국 추가 양적완화 정책 공조
엔고, 일본과 경쟁 한국상품엔 호재

한상춘 객원논설위원 schan@hankyung.com
브렉시트(Brexit: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파장을 점검할 때 선입견부터 짚어볼 필요가 있다. 유럽연합(EU)이 최선책이냐 하는 점이다. 최선책이 아니라면 파장이 과대 해석될 가능성이 높다.

EU는 경기침체, 난민, 테러 등에 무기력증을 보임에 따라 브렉시트 찬성 결과가 나오게 됐다. 오히려 영국(개별 회원국)이 EU의 공동규제 구속과 분담금 부담에서 벗어나면 경제가 더 나아질 소지가 많다.

하지만 단기적으로 세계 경제와 국제금융시장에 미칠 충격은 불가피하다. 위험자산은 플래시 크래시(flash crash·순간 폭락), 안전자산은 체리 피킹(cherry picking·균형가격 수렴) 차원의 급반등이 발생할 수 있다.

중요한 것은 단기 충격 기간이 얼마나 지속되고 그 범위가 어디까지 확대될 것인가 하는 ‘제2의 리먼브러더스 사태’ 발생 여부다. 잔류를 희망한 영국 국민이 대규모 예금 인출에 나서 뱅크런이 발생하면 증거금 부족 현상인 ‘마진 콜’이 일어날 수 있다.

브렉시트 선거 과정에서 영국 중앙은행이 유동성 확보에 최우선순위를 둔 것도 이 때문이다. 영국은 해외에 투자한 자산이 미국보다 훨씬 적고 레버리지 비율 등에 대한 규제도 비교적 엄격하다. 통화스와프 등을 통한 제2선 자금도 많이 확보돼 있다. 마진 콜에 따른 디레버리지로 글로벌 금융위기가 악화될 가능성은 적어 보인다.

국가별로 가장 큰 피해가 예상되는 나라는 일본이다. 브렉시트 투표 이후 안전자산 선호 경향이 높아지는 과정에서 엔화가 초강세를 보이고 있다. 엔·달러 환율은 100엔 선이 붕괴되기도 했다.

엔화 강세가 재현되면 일본 경제 고질병인 ‘엔고 저주(배리 아이컨그린 미국 버클리대 교수의 주장으로 경기 침체→엔화 강세→수출 부진→경기 재침체)’에 빠질 가능성이 높다. 이 상황이 발생하면 아베 정부 출범 이후 야심차게 추진해온 아베노믹스(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경제정책: 인위적으로 엔저를 유도해 경기를 살리는 처방)의 근간이 무너진다.

각국 통화정책도 완화기조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유일하게 양적 완화 종료, 금리 인상에 나선 미국의 출구전략 추진도 상당 기간 지연될 가능성이 높다.

세계 증시가 리먼브러더스 사태처럼 ‘패닉’ 국면으로 몰릴 가능성은 적어 보인다. 오히려 최대 악재로 꼽았던 미국의 추가 금리 인상 부담이 완화되기 때문이다. 국내 증시도 영국 금융회사의 유동성 부족으로 마진 콜에 디레버리지 사태가 발생하지 않는 한 대규모 자금이탈(부분적으로는 발생)은 생기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외환시장에서도 슈퍼 달러시대가 도래해 원·달러 환율이 급등(브렉시트 투표 직후 일부 기관 달러당 1500원 돌파 예상)하는 데는 한계가 있어 보인다. 지난 1년간 달러 투자자 수익률은 5%에 불과하고 엔화 투자자는 30%에 달했다. 브렉시트 통과에 따른 안전통화로 달러보다 엔화가 더 선호되고 있다.

한국 내부적으로도 올해 경상수지흑자가 1100억달러를 넘을 것으로 예상되는 등 하락(절상)요인도 만만치 않다. 한국 경제 입장에서 어둡게만 볼 일은 아니다. 원·엔을 중심으로 환율이 올라가면 수출과 경기에 도움이 된다. 엔저로 어려움을 겪은 조선 등 주력업종 구조조정 추진에도 기회가 될 수 있다. 가장 경계해야 할 것은 어려운 것을 더 어렵게 보는 ‘미네르바’ 현상이다.

한상춘 객원논설위원 schan@hankyung.com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0.10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5.90% 키이스트 +26.64%
삼성전자 +0.79% JYP Ent. -0.10%
SK디앤디 -1.08% 신양오라컴 +13.82%
SK가스 +3.06% 다원시스 -2.56%
현대산업 -0.34% 한글과컴퓨... +1.56%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07%
POSCO +4.56%
신한지주 +3.91%
삼성바이오... -1.66%
SK텔레콤 -0.6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1.86%
CJ E&M +0.52%
에스엠 +0.57%
뉴트리바이... -0.36%
홈캐스트 +1.0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디스플레... +2.58%
LG화학 +0.83%
SK하이닉스 +0.11%
삼성물산 +0.39%
한화케미칼 +0.4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지스마트글... -29.95%
에스티팜 +4.02%
더블유게임... +1.22%
솔브레인 +1.1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