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브렉시트 쇼크] 일본 경제도 '시계제로'…야당 "아베노믹스 폐기"

입력 2016-06-26 09:48:35 | 수정 2016-06-26 09:48:35
글자축소 글자확대
참의원 선거를 앞둔 일본의 여야가 브렉시트(Brexit·영국의 EU 탈퇴) 결정을 놓고 서로 지지를 호소하고 나섰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은 위기 상황인 만큼 정치적 안정이 필요하다는 점을 부각하고 있고 야당은 엔화 약세 기조와 주가 상승에 의지해 온 아베노믹스(아베 내각의 경제정책)를 폐기할 때가 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26일 아사히(朝日)신문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지난달 일본 이세시마(伊勢志摩) 지역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정상선언문에 세계 경제가 새로운 위험에 빠지는 것을 막도록 모든 수단을 동원해야 한다는 내용이 포함된 것을 거론하며 "준비는 이미 하고 있었다"고 25일 말했다.

그는 이날 미야기(宮城) 현 센다이(仙台)시에서 거리 유세를 하며 "세계 경제가 위기에 빠질 큰 위험에 직면하고 있다. 재정적 측면에서의 대응을 포함해 모든 정책을 총동원하겠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이는 브렉시트로 세계 경제가 혼돈 상태에 빠질 가능성이 커진 가운데 자신이 의장을 맡은 G7 정상회의에 이미 위기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대응을 준비했으며 소비세율 인상을 연기하기로 한 결정 등이 타당했다는 시각을 드러낸 발언이다.

아베 총리의 최측근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같은 날 야마가타(山形) 현에서 강연하며 "소비세 증세를 연기한 판단은 올바른 것이 아니겠냐"고 언급했다.

여당은 브렉시트로 경제 상황에 대한 불안감이 커진 만큼 정권이 안정되도록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는 전략을 택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25일 "지금 요구되는 것은 무엇인가. 그것은 정치안정이다"고 말했고 연립여당인 공명당의 야마구치 나쓰오(山口那津男) 대표는 "자민당과 공명당의 안정된 정권이 아니라면 지금 이 난국을 넘어서는 것이 불가능하다"고 주장했다.

반면 야당은 브렉시트 가결 직후 엔화 가치가 급등하고 주가가 폭락하는 등 아베노믹스의 토대가 흔들리고 있다며 공세를 펼치고 있다.

제1야당인 민진당의 오카다 가쓰야(岡田克也) 대표는 25일 오이타(大分)현 유세에서 "영국의 EU 탈퇴가 엔고와 주가의 극심한 변동에 박차를 가하게 됐다. (아베) 총리는 '아베노믹스를 더 심화한다'고 하지만 이미 잔치는 끝났다"고 말했다.

아베 정권의 독주를 막겠다며 민진당과 후보 단일화를 하는 등 공조하고 있는 공산당의 시이 가즈오(志位和夫) 위원장은 "아베노믹스는 이(異)차원 금융완화를 하고 투기 자금에 의존하는 '엔고·주가상승' 정책을 펼쳐왔지만, 매우 취약한 경제를 만들고 말았다"고 비판했다.

야당은 브렉시트 가결 직후 정부의 위기 대응이 허점을 노출했다고도 지적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브렉시트가 가결될 당시 선거운동을 위해 도쿄를 벗어나 있었고 총리 부재 시 위기관리 등을 대신할 스가 관방장관 역시 총리관저를 떠나 외부 유세를 나갔다.

아베 총리는 24일 저녁에 급하게 총리관저로 돌아와 관계 각료회의를 열었으나 스가 관방장관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 도쿄로 복귀하지 못해 회의에 불참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bky@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4.6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0% KG ETS +2.54%
락앤락 -0.72% 구영테크 +1.36%
SK디앤디 -0.76% KJ프리텍 -18.84%
SK가스 0.00% NHN한국사... +3.33%
현대산업 -3.53% 현성바이탈 -19.2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차 +1.41%
신한지주 -0.53%
SK하이닉스 -1.62%
KB금융 -2.2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14%
메디톡스 +7.49%
휴젤 +0.03%
테스 +1.16%
지스마트글... -2.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62%
LG화학 -0.20%
현대차 +1.41%
한화케미칼 +0.39%
현대모비스 -0.5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7.49%
카카오 +4.06%
CJE&M 0.00%
셀트리온 +2.14%
컴투스 +3.37%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