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엔화 가치, 장중 99엔 대로 폭등 … 브렉시트 현실화 반영

입력 2016-06-24 13:25:36 | 수정 2016-06-24 13:25:36
글자축소 글자확대
일본 엔화 가치는 24일 도쿄 외환시장에서 장중 달러당 99엔 대로 폭등했다. 엔화 가치가 100엔 선을 돌파한 것은 2013년 11월 이후 2년7개월 만이다.

엔화는 이날 오후 1시20분 현재 전날보다 달러당 3.50엔 급등한 100.93엔에 거래되고 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브렉시트 개표가 진행되면서 영국의 EU(유럽연합) 이탈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안전자산으로 평가받은 엔화 매수세가 늘고 있다"고 엔화 상승 배경을 설명했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open@hankyung.com

POLL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87.6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48% 툴젠 0.00%
SK디앤디 +0.49% 매일유업 -0.36%
SK가스 -0.87% 에이모션 -2.92%
SK하이닉스 +1.74% 코데즈컴바... -0.13%
더존비즈온 0.00% 케어젠 +0.29%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에스디... +2.61%
현대차 -0.65%
삼성물산 +4.07%
POSCO +1.12%
LG화학 +0.3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49%
지엔코 -0.55%
CJ E&M +6.48%
클리오 -0.46%
광림 +0.9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05%
삼성전기 +3.95%
LG전자 +2.48%
SK하이닉스 -0.91%
현대위아 +5.55%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아이씨디 +7.14%
AP시스템 +4.97%
휴젤 +0.06%
매일유업 +4.53%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