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브렉시트 쇼크] IMF "영국 GDP 최대 5.5% 감소"…OECD "브릭스 성장률 0.3%P 하락"

입력 2016-06-24 17:43:10 | 수정 2016-06-25 02:22:24 | 지면정보 2016-06-25 A9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영국과 세계경제 파장

영국 재무부 "2년래 일자리 52만개 사라질 것"
금융사 철수 예고…'세계 금융허브' 흔들려
영국이 유럽연합(EU)에서 빠져나와 독자 노선을 걷기로 결정하면서 영국은 물론 EU 등 세계 경제 전체에 메가톤급 타격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교역 감소와 함께 투자·소비 심리 위축 현상이 심각해질 것이란 이유에서다. 국제통화기금(IMF)은 당장 내년에만 영국 경제가 0.8% 위축될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세계 금융 허브로 군림했던 영국의 위상이 크게 흔들릴 것이란 관측에도 힘이 실리고 있다. 브렉시트(Brexit) 국민투표 과정에서 발생한 분열과 갈등이 경제 성장의 장애물로 작용할 것이란 우려도 나온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브렉시트 여파로 OECD 34개 회원국, 유럽 주요국 및 브라질 러시아 인도 중국 등 이른바 ‘브릭스’의 경제성장률이 2018년 0.3%포인트 이상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영국 정부 “300억파운드 재정 부족”

기사 이미지 보기
영국의 브렉시트 찬성론자들은 한 해에 EU에 내야 하는 분담금 178억파운드(약 30조원) 가운데 영국이 받는 혜택은 90억파운드에 불과하기 때문에 예산 절감 효과가 크고 신흥시장 무역 활성화로 30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브렉시트가 경제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전망은 영국 정부와 국제 경제계에서 광범위하게 제기된다.

IMF가 지난주 내놓은 보고서에 따르면 영국이 EU에 남았을 경우와 비교할 때 영국 국내총생산(GDP)은 최대 5.5%까지 줄어든다. 무관세 혜택을 통해 영국을 대(對)EU 수출의 전진기지로 삼아온 글로벌 기업들의 이탈이 가시화될 것이란 예상에서다. 영국 재무부는 2년간 52만개의 일자리가 사라지고 파운드화 가치가 12% 떨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조지 오즈본 재무장관은 브렉시트로 300억파운드(약 50조원)의 재정이 부족해질 것이라며 증세와 복지 삭감을 주축으로 하는 ‘비상 예산체제’를 도입해야 한다고 밝혔다. 영국의 낮은 법인세율(18%)에 이끌려 영국으로 본사를 옮기는 미국(법인세율 35%) 회사의 발길도 뜸해질 수 있다.

기사 이미지 보기
영국 정부가 가장 우려하는 것 가운데 하나는 전체 GDP의 7.6%를 차지하는 금융산업의 쇠퇴다. 영국에 본사를 둔 상당수 금융회사가 브렉시트가 발생하면 철수하겠다고 경고해 왔다. HSBC는 브렉시트가 이뤄지면 영국 직원 1000명을 해고한다는 계획까지 세워놨다. 프랑스 독일 등은 브렉시트 공포감을 이용해 영국에 둥지를 틀고 있는 금융회사 유치전에 팔을 걷어붙였다.

브렉시트 국민투표를 둘러싸고 ‘사상 최악의 선거 캠페인’이라는 오명을 뒤집어쓸 정도로 찬반 양측이 이전투구를 벌이면서 극단의 분열과 갈등을 일으켜 사회 통합에 어려움을 겪을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영국 사회는 브렉시트를 놓고 완전하게 둘로 쪼개졌다. 투표 마지막 날까지도 찬성과 반대 여론이 우열을 가리기 어려울 정도로 대립을 이어갔다. 여론조사업체 유고브 조사에 따르면 영국 국민의 절반이 “국민투표 과정에서 사회가 분열됐다”고 응답했다.

○세계 경제 활력 저하 불 보듯

브렉시트는 경제 성장을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는 세계 각국의 노력에도 찬물을 끼얹을 전망이다. 영국을 제외한 27개 EU 회원국은 영국과 새로운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해야 한다. 전문가들은 무역관계를 새로 규정하는 데만 수년이 걸릴 것으로 보고 있다. 한국을 비롯해 EU의 이름으로 체결한 53개 FTA도 새로 맺어야 한다. 각각의 협상이 어떤 식으로 진행될지 지금 상태에선 예상하기 힘들다. 불확실성이 늘어나면 세계 경제의 활력은 떨어질 수밖에 없다.

OECD는 브렉시트 현실화로 독일과 프랑스 등 유럽의 주요 9개국 경제성장률이 2018년 0.35%포인트 줄어들 것으로 예측했다. 같은 기간 브릭스의 경제성장률은 0.32%포인트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으며, 신흥국 중심의 비(非)OECD 국가의 예상 경제성장률은 0.3% 떨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일각에서는 영국의 EU 탈퇴 절차가 오래 지속되면서 브렉시트 국민투표가 다시 이뤄질 가능성도 제기한다. 협상을 해보다가 탈퇴 조건이 여의치 않으면 유권자들의 마음이 바뀔 수 있다는 얘기다. OECD는 “영국이 EU와 교역관계 협상을 하면서 노르웨이처럼 EU 내 상품과 서비스가 자유화될 경우 GDP가 2.7% 줄어들 것”이라며 “협상이 불리하게 전개된다면 최대 7.7% 감소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 53개국

영국이 유럽연합(EU)의 일원으로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한 국가 수. 영국은 브렉시트에 따라 27개 EU 회원국은 물론 53개국과 FTA를 개별적으로 맺어야 한다.

박종서 기자 cosmos@hankyung.com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4.6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0% KG ETS +2.54%
락앤락 -0.72% 구영테크 +1.36%
SK디앤디 -0.76% KJ프리텍 -18.84%
SK가스 0.00% NHN한국사... +3.33%
현대산업 -3.53% 현성바이탈 -19.2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차 +1.41%
신한지주 -0.53%
SK하이닉스 -1.62%
KB금융 -2.2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14%
메디톡스 +7.49%
휴젤 +0.03%
테스 +1.16%
지스마트글... -2.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62%
LG화학 -0.20%
현대차 +1.41%
한화케미칼 +0.39%
현대모비스 -0.5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7.49%
카카오 +4.06%
CJE&M 0.00%
셀트리온 +2.14%
컴투스 +3.37%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