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비씨카드·한경 레이디스컵 2016] 명품샷도 보고 스타들 사인도 받고…

입력 2016-06-24 17:31:17 | 수정 2016-06-25 00:35:46 | 지면정보 2016-06-25 A27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장하나·박성현 등 팬사인회 북적
박성현(왼쪽)이 24일 대회 2라운드 경기를 마치고 열린 팬사인회에서 갤러리에게 친필로 사인한 종이를 건네며 웃고 있다. 강은구 기자 egkang@hakyung.com기사 이미지 보기

박성현(왼쪽)이 24일 대회 2라운드 경기를 마치고 열린 팬사인회에서 갤러리에게 친필로 사인한 종이를 건네며 웃고 있다. 강은구 기자 egkang@hakyung.com


“궂은 날씨지만 좋아하는 선수의 경기를 보고 사인도 받으니 너무 좋아요.”

주부 김진숙 씨(50)는 24일 경기 안산시 대부도 아일랜드CC에서 박성현(23·넵스)의 사인이 있는 골프공을 들어 보이며 이렇게 말했다. 박성현 팬인 김씨는 “아침엔 비 때문에 올까 말까 고민했는데 사인까지 받는 행운을 잡아 기쁘다”며 함박웃음을 지었다. 이날 ‘줌마부대’를 이끌고 대회장을 찾은 그는 박성현은 물론 장하나(24·비씨카드), 안시현(32·골든블루) 등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를 대표하는 선수들에게 직접 사인을 받는 행운을 누렸다.

이날 ‘비씨카드·한경 레이디스컵 2016’ 대회 2라운드 경기 후 열린 팬사인회는 행사 시작 30분 전부터 모여든 갤러리들로 북새통을 이뤘다. 오후 1시30분이 넘어 박성현, 장하나, 안시현이 모습을 드러내자 선수들을 조금이라도 가까운 곳에서 사진에 담으려는 갤러리가 한꺼번에 몰려 진행 요원들이 애를 먹기도 했다.

골프공, 모자, 휴대폰 케이스, 옷 등에 사인을 받은 갤러리들은 ‘깜짝 선물’을 받은 어린아이처럼 상기된 표정을 지으며 기뻐했다. 휴대폰 케이스에 안시현 선수의 사인을 받은 한 40대 여성 갤러리는 “안 선수가 아이를 키우며 선수생활을 해나가는 모습이 보기 좋다”며 “항상 들고 다니며 안 선수를 응원하기 위해 휴대폰 케이스에 사인받았다”고 말했다. 인천 서창동에서 부인과 함께 온 진병철 씨(48)는 “대회장에 늦게 도착해 박성현, 장하나 선수 경기를 미처 보지 못했지만 사인을 받을 수 있어 그나마 위안이 됐다”며 만족스러워했다.

아일랜드CC=이선우 기자 seonwoo_lee@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70.6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76% 티엘아이 -4.43%
SK디앤디 +0.43% 옵트론텍 -3.87%
SK가스 -0.89% 미래나노텍 -2.86%
현대산업 +0.61% 에이텍 -4.92%
한화테크윈 -7.38% 대한뉴팜 -1.8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26%
SK하이닉스 +0.45%
롯데케미칼 -0.44%
LG전자 +0.22%
현대제철 -0.5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78%
서울반도체 +0.34%
에스티아이 -3.40%
뉴트리바이... -2.05%
에스엠 -0.3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화학 +0.87%
SK하이닉스 +0.45%
현대중공업 +1.33%
삼성중공업 +3.19%
현대차 +1.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디오 -1.97%
에스엠코어 +10.70%
비아트론 +0.67%
원익IPS -0.47%
메디톡스 +0.0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