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경 미디어 뉴스룸] 런던으로 날아간 한경닷컴…페이스북 통해 브렉시트 실시간 보도

입력 2016-06-24 18:14:24 | 수정 2016-06-25 01:07:26 | 지면정보 2016-06-25 A22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www.hankyung.com
기사 이미지 보기
영국이 유럽연합(EU)에서 뛰쳐나가겠다고 결정했다. 23일(현지시간) 치러진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투표 결과 영국인들은 옛 영국의 위상을 되찾겠다며 브렉시트 찬성에 표를 던졌다. 브렉시트로 이민자의 유입을 억제하고 주권을 회복하겠다는 것이다. 글로벌 금융시장은 큰 충격을 받았다.

한경닷컴은 브렉시트 투표를 1주일 앞둔 지난 17일 영국 런던으로 날아가 긴장된 현지 분위기와 찬반 양론으로 나뉜 시민들의 목소리를 생생하게 전달했다. 브렉시트에 반대하던 조 콕스 노동당 하원의원이 피살된 직후 런던 국회의사당 앞에 마련된 추모소를 찾아 ‘페이스북 라이브 앱’을 통해 추모 현장을 실시간 보도했다. 깊은 충격과 슬픔에 빠진 시민들의 모습을 담은 6분26초 분량의 영상은 당시 한국에선 늦은 저녁 시간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의 눈길을 끌었다.

실시간 영상과 함께 현장 취재를 압축해 1분4초 분량 동영상과 ‘[런던 현장 르포] 브렉시트 D-4, 슬픔에 빠진 영국 런던 시민들 만나 보니…’ 기사를 추가 보도하기도 했다. 이 동영상에 등장하는 20대 청년 저메인 아티야 아우라 씨는 “콕스 의원의 피살 소식을 뉴스로 접하고 믿을 수 없었다”며 “브렉시트에 관한 논쟁은 점점 추해지고 있고, 우리 사회는 열심히 일하는 일꾼을 잃었다”고 말했다.

영상 이후 이어진 기사에서는 영국이 브렉시트를 둘러싸고 어떤 갈등을 겪고 있는지를 다뤘다. 브렉시트 찬성파들은 이민자 유입으로 인한 실업률 상승과 분담금 문제 등을 이유로 영국이 EU를 탈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브렉시트 반대파들은 영국의 EU 탈퇴 시 일자리 등 경제적 타격을 입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3.3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46% 한글과컴퓨... 0.00%
삼성전자 +0.83% 와이지엔터... -0.34%
SK디앤디 -2.08% 디에스티로... +6.73%
SK가스 -1.21% 엔지켐생명... -1.38%
SK하이닉스 -0.59% 메디포스트 +0.5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국보 -2.11%
동양 +1.17%
영풍제지 +0.55%
금호에이치... -0.16%
삼성공조 +0.83%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아이즈비전 -0.12%
세원물산 -1.61%
제일제강 +1.29%
영인프런티... +0.98%
세종텔레콤 +0.21%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2.04%
LG화학 +3.54%
SK +3.49%
KT&G +0.52%
SK이노베이... +0.6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4.07%
SK머티리얼... +4.13%
에스에프에... +2.56%
셀트리온 -0.22%
솔브레인 +2.2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