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영국, EU 탈퇴] 패라지 영국독립당 대표, 개표 후 "독립기념일" 외쳐

입력 2016-06-24 16:17:44 | 수정 2016-06-24 16:17:44
글자축소 글자확대
나이절 패라지 영국독립당(UKIP) 당수(52)는 영국이 국민투표에서 유럽연합(EU) 탈퇴를 결정지은 24일(현지시간) 오전 자신의 트위터에서 "우리가 해냈다! 독립기념일"이라며 기쁨을 드러냈다.

그는 승리가 확실해지면서 "독립적인 영국의 새벽이 다가온다는 꿈을 이제 감히 꿔본다"고 썼다가 브렉시트 결과가 유력해지자 "우리가 우리의 나라를 되찾았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해냈다"고 승리를 선언했다.

영국독립당은 이름에서부터 반 EU를 표방한 정당으로, 영국에서 반 EU 바람몰이를 해 결국 데이비드 캐머런 총리가 브렉시트 이슈를 국민투표에 올리도록 하는 데 큰 영향을 미쳤다.

패라지 당수는 브렉시트 공식 진영인 '탈퇴에 투표를(Vote Leave)‘ 캠프에 소속되지는 않았으나 브렉시트 캠페인을 가장 활발히 이끈 인물 중 하나다.

패라지 당수는 '경제 파탄' 대 '이민 천국'의 대결 구도로 흘렀던 이번 캠페인에서 이민·난민 위기를 부각하는 데 가장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그는 '인종주의자'라는 비난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이민 문제를 부각해 언론과 대중의 시선을 끄는 데 거침없는 행보를 이어갔다.

국민투표 캠페인이 정점으로 치달았던 이달 중순, 패라지 당수가 서유럽 입성을 위해 국경에 줄지어 선 난민 수백 명의 모습 위로 '브레이킹 포인트(Breaking Point·한계점)‘이라는 문구를 새겨넣은 포스터를 공개한 것이 대표적이다.

이 포스터는 잔류 진영으로부터 "나치식 선전"이라는 맹비난을 받았을 뿐 아니라 마이클 고브 법무장관 등 브렉시트 공식 찬성 진영의 주요 인사들로부터도 뭇매를 맞기도 했다.

포스터를 내놓은 것과 비슷한 시기에는 EU에 반대하는 깃발을 단 30여 척의 배를 이끌고 영국 국회의사당 옆 타워브리지 아래로 몰려들어 "EU가 우리 어업을 망치고 있으니 영해를 돌려받아야 한다"고 시위를 펼치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63.3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67% 넥센테크 -1.63%
삼성전자 -0.52% 썬코어 -4.65%
무학 -0.69% 삼본정밀전... -4.07%
SK디앤디 -0.11% 티케이케미... -1.12%
SK가스 -1.35% 레이젠 +8.0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하나금융지... +0.15%
팬오션 -0.37%
KT&G +0.96%
POSCO -1.38%
두산밥캣 +4.1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뉴파워프라... -9.20%
대화제약 -13.23%
이오테크닉... +2.07%
뉴트리바이... +3.24%
아프리카TV -0.6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제철 +2.33%
SK하이닉스 0.00%
효성 +2.82%
두산밥캣 +4.19%
현대모비스 -0.2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머슨퍼시... -0.42%
컴투스 -2.97%
AP시스템 +0.85%
바이로메드 -3.06%
씨젠 +0.63%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