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영국, EU 탈퇴] 제계 "세계 경제 불확실성↑…英과 FTA 서둘러야"

입력 2016-06-24 15:00:16 | 수정 2016-06-24 15:00:16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24일 영국이 마침내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를 선택하자 국내 제계는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이 커졌다" 우려를 표했다.

브렉시트 이후 국제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극심해질 것에 대비해 주요 경제단체별로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영국과의 교역에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새로운 교역체계를 서둘러 마련해야 한다는 주문도 나온다.

이종명 대한상공회의소 경제정책팀장은 "영국의 브렉시트 결정으로 인한 직접적인 영향은 제한적"이라면서 "전반적으로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이 커졌다"고 우려했다.

이 팀장은 "중요한 것은 단순히 영국의 EU 탈퇴가 아니라 앞으로 EU 해체 논의가 본격화되는 신호탄이 되지 않겠느냐는 점"이라며 "대외 의존도가 높고 금융산업이 취약한 한국으로서는 악재로 작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전문가들은 자유무역주의 시대에 신중상주의가 도래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우리 기업들도 장기적인 관점에서 상황을 예의주시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다.

홍성일 전국경제인연합회 홍성일 재정금융팀장은 "영국과 우리나라의 교역 규모가 크지 않아 실물경제에 대한 영향은 상당히 제한적일 것 같다"면서 "오히려 국제금융시장이 출렁이면서 금융시장에 대한 타격이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홍 팀장은 "벌써 자금이 안전자산으로 쏠리면서 달러와 엔화가 폭등하고 있다"며 "외국계 자금이 아시아 신흥국과 우리나라에서 대규모로 빠져나가고 금융시장이 불안해지면 우리 기업들이 자금을 조달하는데 어려움이 있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더 큰 우려는 EU 탈퇴가 영국에 국한되지 않을 수도 있다는 점"이라며 "그동안 EU 탈퇴를 저울질했던 그리스, 덴마크, 스웨덴 등이 영국에 영향을 받으면 EU 체제 자체가 흔들리면서 세계 경제에 더 큰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한국무역협회는 우리나라가 영국과 새로운 FTA 체결을 서둘러야 한다고 지적했다.

무역협회는 "브렉시트로 EU의 미래에 대한 불확실성이 더욱 커질 것"이라며 "단기적으로 금융 불안과 실물경제 위축이 유럽과 세계 경제에 미칠 부정적 영향에 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무협은 또 "앞으로 영국의 EU 탈퇴협상이 진행되는 동안 우리나라는 영국과 새로운 FTA 체결에 나서고 EU·영국에 대한 수출과 투자전략도 새로 짤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POLL

기관투자가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해야 하나

증권

코스피 2,355.30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4% 엠지메드 +7.56%
SK디앤디 -0.48% 코미팜 +1.52%
SK가스 +0.41% 셀트리온 0.00%
현대제철 +0.68% 와이디온라... 0.00%
미래에셋대... -0.61% 카카오 +1.12%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88%
SK -2.14%
GS건설 -1.54%
LG유플러스 +0.32%
만도 -0.1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0.62%
솔브레인 -2.43%
SK머티리얼... -0.21%
유진기업 +1.25%
에스에프에... +1.9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화학 +2.87%
삼성생명 +0.40%
SK하이닉스 +2.33%
롯데쇼핑 +2.03%
삼성SDI +1.9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유진테크 +9.54%
셀트리온 0.00%
씨젠 +0.38%
제넥신 +3.39%
에스엠 +0.35%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