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삼성전자, 파운드리 시장 놓고 TSMC와 치열한 경쟁

입력 2016-06-23 17:39:52 | 수정 2016-06-24 01:41:30 | 지면정보 2016-06-24 A13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첨단공정 집중'에서 전략 수정
저가부터 고가까지 모두 생산
"시장 커지는 파운드리 잡겠다"
기사 이미지 보기
삼성전자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시장에서 맹주인 대만 TSMC와의 전면전에 나선다. 그동안 10나노미터(㎚·1㎚는 10억분의 1m)대 첨단 공정에서 애플 퀄컴 등 일부 우량고객을 놓고 다퉜지만 앞으로는 65~180㎚에 이르는 대부분의 중저가 제품에서 고객 쟁탈전을 벌일 전망이다. 커지는 파운드리 시장을 잡으려는 삼성전자가 중저가 제품까지 생산해주기로 하고 고객 확보에 나서고 있어서다.

삼성전자는 최근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팹리스(생산라인이 없는 반도체 설계회사)를 상대로 비공개 파운드리포럼을 열고 이같이 밝힌 것으로 23일 전해졌다. 지금처럼 첨단 공정에서만 경쟁력을 갖춰선 안정적인 이익을 낼 수 없다고 판단해서다. 삼성은 2007년 애플의 아이폰용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를 생산하며 실력을 쌓아왔지만 2014년 이후 많은 물량을 대만 TSMC에 빼앗겼다. 특히 애플 물량을 되찾기 위해 막대한 투자로 14㎚, 10㎚ 공정을 개발했지만 애플은 올 9월 나올 아이폰7용 AP를 TSMC에 전량 발주한 상태다.

삼성그룹은 지난 4월 끝난 경영진단을 통해 파운드리에서 TSMC와 같은 사업구조를 짜야 한다고 결론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TSMC는 첨단라인뿐 아니라 감가상각이 끝난 40~180㎚대의 구식 라인에서도 많은 제품을 생산해 이익을 남기는 구조다. 영업이익률이 매년 35%를 넘는다. 또 앞선 패키징(생산이 끝난 칩을 기기에 탑재할 수 있게 가공하는 것) 기술까지 개발, 원스톱으로 서비스한다.

삼성은 1990년대 메모리를 생산하던 5라인을 파운드리용으로 쓰기로 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구세대 라인 등을 활용해 고객 다변화를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태스크포스(TF)팀을 꾸려 패키징 기술 개발에 뛰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파운드리 시장이 계속 커지고 있어서다.

시장조사업체 가트너에 따르면 2015년 세계 반도체 시장 규모는 전년 대비 2.3%가량 감소했지만 파운드리 시장 규모는 4.4% 성장했다.

■ 파운드리

반도체산업에서 설계 기술만 보유한 곳을 팹리스, 생산라인(팹)을 갖추고 팹리스 주문을 받아 생산해주는 업체를 파운드리라고 한다. 팹리스는 큰 투자가 필요한 라인을 깔지 않아도 되고, 파운드리는 팹리스의 수요를 모아 ‘규모의 경제’ 효과를 누릴 수 있다.

김현석 기자 realist@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84.30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83% 썬코어 +1.79%
현대산업 +2.15% 휴젤 +1.63%
SK디앤디 -1.28% 툴젠 -1.87%
SK가스 +1.36% 신라젠 +7.78%
삼성전자 +1.46% 캠시스 +0.17%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2.34%
엔씨소프트 +2.32%
아모레퍼시... +0.32%
두산인프라... 0.00%
하나금융지... -0.76%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1.00%
비아트론 +1.06%
코텍 -0.36%
대화제약 +2.58%
코미팜 +4.03%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제철 +2.33%
SK하이닉스 0.00%
효성 +2.82%
두산밥캣 +4.19%
현대모비스 -0.2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머슨퍼시... -0.42%
컴투스 -2.97%
AP시스템 +0.85%
바이로메드 -3.06%
씨젠 +0.63%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