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뇌물수수 혐의 정옥근 전 해군참모총장 '무죄'

입력 2016-06-23 18:19:00 | 수정 2016-06-23 23:46:37 | 지면정보 2016-06-24 A29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대법 "회사 후원금 형식…처벌 못해"
기사 이미지 보기
해군 함정 수주를 돕는 대가로 옛 STX 계열사에서 수억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기소돼 징역형을 선고받은 정옥근 전 해군참모총장(64·사진)의 상고심에서 대법원이 무죄 취지로 사건을 고등법원으로 돌려보냈다. 정 전 총장이 돈을 직접 받은 게 아니라 장남이 대주주인 요트회사에 후원금 형식으로 전달됐기 때문에 ‘단순뇌물죄’로 처벌할 수 없다는 이유에서다.

대법원 1부(주심 이인복 대법관)는 23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정 전 총장의 상고심에서 징역 4년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무죄 취지로 사건을 서울고등법원으로 돌려보냈다. 같은 혐의로 기소된 정 전 총장의 장남 정모씨(38)와 후원금을 받은 회사 대표 유모씨(61)에 대해서도 무죄로 판단했다.

재판부는 “돈을 받은 주체가 피고인들이 아니라 요트회사로 봐야 하기 때문에 뇌물수수죄가 성립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 전 총장의 장남이 후원금에서 파생하는 경제적 이익을 얻더라도 단순뇌물죄와 제3자 뇌물제공죄를 구별하는 형법 취지에 비춰 단순수뢰죄가 성립한다고 볼 수도 없다”고 설명했다. 단순뇌물죄는 공무원이 직접 뇌물을 받았을 때 적용된다. 제3자 뇌물제공죄는 공무원이 직무와 관련해 부정한 청탁을 받고 제3자에게 뇌물을 공여하게 하거나 공여를 요구 또는 약속한 때 적용할 수 있다. 검찰은 파기환송심에서 제3자 뇌물제공죄로 공소장을 변경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인선 기자 inddo@hankyung.com

POLL

증권

코스피 2,172.72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52% 코미코 -17.31%
SK가스 -0.40% 툴젠 +0.14%
SK디앤디 +0.52% 모바일어플... 0.00%
삼성전자 -1.55% 엔지켐생명... -1.11%
현대중공업 +2.01% 브레인콘텐... -1.36%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한국전력 +3.28%
LG전자 +4.05%
현대차 -2.94%
SK하이닉스 -0.41%
KB금융 +1.2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3.70%
컴투스 +2.05%
안랩 +13.65%
웹젠 -2.15%
아모텍 +0.9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KT +1.37%
NAVER +1.77%
LG화학 -1.20%
SK텔레콤 +1.16%
KB금융 +1.2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SK머티리얼... -2.43%
코미팜 +8.99%
CJE&M 0.00%
제이콘텐트... +0.99%
게임빌 +2.7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