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법률시장 3단계 개방] "글로벌 로펌 네트워크 구축…독자적 '사무소 체인' 만들 터"

입력 2016-06-23 17:08:28 | 수정 2016-06-23 17:08:48 | 지면정보 2016-06-24 D6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양영태 지평 대표변호사
기사 이미지 보기
2007년 중국 상하이 및 베트남 호찌민시티에서 시작된 해외 네트워크 구축은 법무법인 지평의 압도적 장점이다. 8개국 9개 지사 네트워크(중국 상하이, 베트남 호찌민시티 및 하노이, 캄보디아 프놈펜, 라오스 비엔티안,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미얀마 양곤, 러시아 모스크바, 이란 테헤란) 및 파견·제휴관계(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카자흐스탄 알마티)는 각 지역에서 독자적인 업무수행이 가능한 인력과 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이들 지역 대부분은 글로벌 로펌이 진출하지 못한 곳이다.

양영태 대표변호사(사진)는 여기에 더해 3단계 법률시장 개방을 계기로 △지평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국내 진출 해외 로펌과의 지속적인 교류 및 협업 모색 △국제분쟁업무 강화라는 3대 목표를 설정했다. 양 대표는 우선 “지평이 직접 진출하지 못한 지역의 유력 로펌들과 업무협조 및 상시적 관계 유지를 통해 글로벌 차원에서 원스톱 서비스가 가능한 로펌 네트워크를 구축 중”이라고 소개했다. 세계를 아우르는 지평의 독자적인 ‘사무소 체인’을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그는 또 국내에 진출한 해외 로펌과의 관계도 재설정이 필요하다는 생각이다. “해외 로펌을 경쟁자로만 볼 게 아니다”는 얘기다. 해외 로펌과의 정기적인 교류, 공동수임 제안, 사건별 업무협력 등을 통해 한국 시장에서 고객기반을 넓힐 기회로 삼겠다는 방침이다. 국제분쟁업무 역시 한국 로펌이 꾸준히 개척해야 할 분야이면서 동시에 해외 로펌과의 협업이 중요한 업무다.

양 대표는 “국제분쟁업무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외부 전문가를 영입하고 있으며, 국제중재 및 건설 관련 분쟁업무 확대를 통해 해외 유수 로펌과의 네트워크를 강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병일 기자 kbi@hankyung.com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3.9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5% 툴젠 +3.85%
현대EP +0.83% 코렌 +2.48%
SK가스 -1.69% 엔지켐생명... -0.46%
코스맥스 +6.64% 지란지교시... -1.34%
SK디앤디 0.00% 제닉 +4.1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72%
현대차 +0.70%
신한지주 -0.95%
SK하이닉스 -0.54%
KB금융 -1.9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83%
메디톡스 +3.43%
휴젤 +0.40%
테스 -0.70%
지스마트글... +0.32%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02%
LG화학 +3.28%
현대차 +4.03%
SK하이닉스 +2.21%
현대제철 +3.56%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2.49%
원익IPS +5.07%
보성파워텍 +0.65%
에스티팜 +2.22%
레고켐바이... +7.8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