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맹호 회장 고향에 4억원대 땅 쾌척

입력 2016-06-22 17:49:10 | 수정 2016-06-23 00:29:27 | 지면정보 2016-06-23 A37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민음사 창업주인 박맹호 회장(83·사진)이 고향인 충북 보은군에 공원 터를 기부했다. 이 땅은 보은읍 시가지 복판에 자리 잡아 1977년 도시공원으로 지정됐다. 실거래가는 4억~5억원은 될 것으로 부동산업계는 평가했다.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59.28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46% 넥센테크 -1.37%
두산인프라... +0.21% KH바텍 -2.39%
LG화학 +2.83% 이엠텍 +4.44%
LG이노텍 -0.36% 와이지-원 -0.48%
삼성전자 +0.83% 모바일어플... +1.2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국보 -2.11%
동양 +1.17%
영풍제지 +0.55%
금호에이치... -0.16%
삼성공조 +0.83%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아이즈비전 -0.12%
세원물산 -1.61%
제일제강 +1.29%
영인프런티... +0.98%
세종텔레콤 +0.21%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백화점 +0.98%
한국전력 0.00%
KT&G -0.10%
고려아연 +1.09%
한국타이어 +2.17%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SK머티리얼... +1.91%
인터플렉스 +4.17%
서울반도체 -0.58%
에스엠 -0.65%
셀트리온 +1.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