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5억 주고 산 '마이바흐' 결함…판매사, 차 수리기간 너무 길면 렌트비 배상해야"

입력 2016-06-22 18:12:18 | 수정 2016-06-23 00:55:52 | 지면정보 2016-06-23 A33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자동차 수리 기간 렌트비는 책임지지 않는다’는 면책약관이 있더라도 회사 사정으로 수리가 지연됐다면 판매자는 구매자에게 렌트비를 배상해야 한다고 대법원이 판결했다.

대법원 1부(주심 김용덕 대법관)는 22일 중견 건설업체 K사가 자동차 수입업체 S사를 상대로 낸 완전물급부 청구소송 상고심에서 “자동차 수리비 464만원만 배상하라”는 원심을 깨고 렌트비와 차량 가치 하락분에 대해 다시 판단하라는 취지로 서울고등법원에 돌려보냈다고 밝혔다. K사는 2007년 S사에 5억3000만원을 주고 독일 벤츠사의 최고급 모델 ‘마이바흐’를 구매했지만 내비게이션 문제로 인해 구입 2년도 안 돼 운행 중 시동이 꺼지고 에어백이 터지자 내비게이션 업체와 배상책임을 둘러싸고 법정공방을 벌였다.

김인선 기자 inddo@hankyung.com

POLL

북한 김정은 체제의 향후 전망을 어떻게 보십니까?

증권

코스피 2,084.3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50% AP시스템 +5.88%
한국쉘석유 -1.68% 엔지켐생명... -0.62%
삼성전자 +2.11% 포티스 +12.19%
SK디앤디 -1.68% 영풍정밀 +2.21%
SK가스 -1.83% 에스엠 -1.99%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롯데쇼핑 -1.05%
현대차 -0.33%
SK하이닉스 -0.99%
현대모비스 +0.58%
POSCO -0.1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10%
제주반도체 +0.80%
포스링크 +1.89%
고영 -0.94%
에스에프에... -0.1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한국전력 +6.03%
현대중공업 +2.41%
삼성전기 +0.84%
한전KPS +0.89%
엔씨소프트 +2.65%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AP시스템 +5.88%
이오테크닉... +4.82%
파라다이스 +2.46%
SK머티리얼... -0.33%
웹젠 +6.61%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