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홍영식의 정치가 뭐길래] "계파도, 정당도 필요없다"…'신공항 지역당'

입력 2016-06-22 14:35:19 | 수정 2016-06-22 14:38:45
글자축소 글자확대
부산·TK 의원들, 계파·정당 초월 지역별 손잡아
“정치권이 지역이기주의 부추겼다”비판도


영남권 신공항 입지 선정 과정에서 정치권에선 계파와 정당을 초월해 지역별로 의원들이 뭉쳤다. 부산 대 TK(대구·경북) 구도의 ‘지역당’을 형성한 것이다. 신공항 문제가 부산 가덕도와 경남 밀양이 아닌 김해공항 확장이라는 제3의 방안으로 결정된 뒤에도 계파와 정당을 떠나 정치인들의 지역연대는 여전했다. 정치권이 지역이기주의를 부추겼다는 비판이 나온다.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 등 중앙당 차원에서는 수용 의사를 밝혔지만 두 지역 출신 의원들의 대결은 멈추지 않았다. 부산 지역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강하게 반발하며 새누리당 지역 의원들과 공동보조를 맞췄다. 김영춘·김해영·박재호·전재수·최인호 의원 등 5명의 부산 지역 더민주 의원은 김해공항 확장으로 결정된 뒤 “대규모 국책사업이 심각하게 농단된 결과를 수용할 수 없다”며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다시 추진하겠다”고 했다. 또 “안전성과 경제성, 접근성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결과라는 점은 더욱 납득하기 어렵다”며 “활주로를 하나 추가하는 것으로 김해공항의 안전성이 보장될 수 없으며, 김해공항 인근 에코델타시티 조성이 예정돼 있어 소음 및 안전 문제가 더욱 악화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새누리당 소속 친박근혜계 핵심인 서병수 부산시장도 정부의 방침에 반발했다. 서 시장은 “김해공항 확장안은 눈앞에 닥친 지역갈등을 피하고 보자는 미봉책”이라며 “이번 결정은 360만 부산시민을 무시한 처사”라고 정부를 비판했다. 이어 “이번 결정으로 정부는 신공항 건설 의지가 없다는 점이 명백해졌다”며 “부산시는 시민들에게 약속한 안전하고 24시간 운영할 수 있는 공항을 만들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신공항을 독자적으로 추진하겠다는 것으로, 더민주 부산 의원들과 같은 뜻을 나타낸 것이다. 서 시장은 비박근혜계 김세연 새누리당 의원 등과 함께 계파를 떠나 가덕도 유치 운동을 벌여왔다.

TK의원들은 부산과 반대의 입장에서 밀양이 탈락하데 대해 반발했다. 김부겸 더민주 의원은 김해공항 확장에 대해 “또 한 번 국민을 기만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과거 김해공항 확장안에 대해서는 국토부와 부산시 등이 2002∼2009년 6차례에 걸쳐 용역을 진행했지만 모두 실효성이 없다고 판단해 신공항 논의가 시작된 것”이라며 “지금 와서 확장 운운하는 것은 정치적 고려에 따른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쇠락해가는 지역경제를 살려보려 몸부림치는 영남민의 열망이 정치권력의 눈에는 보이지 않는가”라며 “신공항은 유일한 남부권 경제 회생의 혈로이자 활로이다. 결코 포기할 수없다”고 했다. 정치적 동지인 김영춘 의원과 정면으로 맞선 것이다.

비박계 유승민 새누리당 의원은 “정부가 결론을 내린 만큼 지역 갈등이 해소되기를 바란다”면서도 “그동안 김해공항 확장이 불가능하다고 하다가 이게 최선의 대안이라고 하니까 전부 어안이 벙벙한 상태”라고 말했다. 유 의원은 “김해공항 확장에 드는 철도, 고속도로 인프라 예산이 6000억원이라고 했는데 과연 충분한 예산이냐”며 “설명이 필요하다”고 했다.

친박계 윤재옥 새누리당 대구시당 의원은 “실망한 시·도민들의 염원을 어떻게 수습하고 어떻게 대책을 강구할 것인지, 계속 의논하고 또 고민할 것”이라고 했다.

반면 친박계 좌장 최경환 의원은 “종합적으로 검토해서 최적의 대안이라는 결론이 났기 때문에 대승적으로 수용해야 한다”며 “TK도 PK(부산·경남) 주민도 서운한 감정이 있는데 정치권이 자꾸 부추기면 안된다”고 지적했다. 최 의원은 “김해공항이 국제허브공항으로서 기능을 잘할 수 있다는 점을 적극적으로 설명해야 한다”고 했다.

새누리당의 4선 이상 영남권 중진들은 22일 김해공항 확장 결정을 대승적으로 수용하고 사업이 문제없이 잘 진행될 수 있도록 힘을 모으기로 했다. 대선주자들도 “국론 분열은 안된다”며 직접 개입을 자제하고 있다. 이에 따라 부산 대구 등 지역 일부 의원들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신공항 문제로 인한 정치적 갈등이 극단적으로 치달을 가능성은 낮다는게 정치권의 관측이다.

홍영식 선임기자 yshong@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63.3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67% 넥센테크 -1.63%
삼성전자 -0.52% 썬코어 -4.65%
무학 -0.69% 삼본정밀전... -4.07%
SK디앤디 -0.11% 티케이케미... -1.12%
SK가스 -1.35% 레이젠 +8.0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하나금융지... +0.15%
팬오션 -0.37%
KT&G +0.96%
POSCO -1.38%
두산밥캣 +4.1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뉴파워프라... -9.20%
대화제약 -13.23%
이오테크닉... +2.07%
뉴트리바이... +3.24%
아프리카TV -0.6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제철 +2.33%
SK하이닉스 0.00%
효성 +2.82%
두산밥캣 +4.19%
현대모비스 -0.2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머슨퍼시... -0.42%
컴투스 -2.97%
AP시스템 +0.85%
바이로메드 -3.06%
씨젠 +0.63%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