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LG전자-LH, 스마트에너지 아파트 공동 구축 '맞손'

입력 2016-06-21 10:00:05 | 수정 2016-06-21 10:00:05
글자축소 글자확대
20일 오후 LH사옥서 스마트에너지 분야 협력위한 MOU체결
LG전자 이상봉 사장(우측),  LH 박상우 사장(좌측)이 MOU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제공 LG전자기사 이미지 보기

LG전자 이상봉 사장(우측), LH 박상우 사장(좌측)이 MOU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제공 LG전자



LG전자와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친환경 공동주택용 스마트에너지 사업모델 발굴에 맞손을 잡았다.

양사는 20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LH 경기지역본부 사옥에서 ‘스마트에너지 분야 상호협력 및 기술교류’ 양해각서 (MOU)를 체결했다. 이 자리에는 LG전자 B2B부문장 겸 에너지사업센터장 이상봉 사장, LH 박상우 사장 등 주요 인사가 참석했다.

‘스마트에너지’ 분야는 ▲태양광 등 신재생 에너지를 생산하는 ‘분산발전’ ▲생산한 전기를 저장했다가 전력이 필요할 때 공급해 전력사용 효율을 향상시키는 ‘에너지저장장치(ESS: Energy Storage System)’ ▲실시간으로 전기 사용량을 모니터링해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에너지관리 시스템 (EMS: Energy Management System)’ ▲가정 내 친환경 에너지솔루션 등을 포함한다.

양사는 MOU를 계기로 기축·신축 공동주택단지용 스마트에너지 사업모델을 공동 발굴한다. 또 지속가능한 친환경 공동주택 운영 및 유지보수 사업모델 개발에도 협력한다. 또 LH가 중동, 인도, 동남아시아 대상 수출 준비 중인 에너지자립형 신도시모델 ‘K-스마트시티’를 공동 개발한다.

양사는 LG전자의 통합 에너지솔루션 역량과 공동주택 건축·관리 분야에서 LH가 축적한 노하우가 시너지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를 통해 글로벌 공동주택 스마트에너지 시장을 선점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박상우 LH 박상우 사장은 “스마트에너지 기술을 바탕으로 지속가능한 도시·주택건설 능력을 축적해 나가면 향후 인도, 동남아시아 등 신흥도시의 전력부족과 잦은 정전에도 효율적으로 대응이 가능할 것”이라며 “LG전자와 함께 관련된 중소기업들의 일자리 창출 사업개발에도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상봉 LG전자 B2B부문장 겸 에너지사업센터장(사장)은 “공동주택 스마트 에너지 분야는 다양한 에너지관련 기술이 집약돼 가능성을 주목 받는 시장”이라며 “이번 MOU를 계기로 글로벌 에너지시장 선점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고 에너지 신산업 발전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12.30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4.10% 셀트리온 +0.41%
SK가스 +2.62% 카카오 +1.60%
삼성전자 +1.30% KJ프리텍 -17.63%
SK디앤디 -0.97% 지엘팜텍 -5.11%
LG디스플레... +1.51% 툴젠 +6.6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35%
POSCO +3.61%
신한지주 +2.90%
삼성바이오... +0.66%
SK텔레콤 -0.86%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1.86%
CJ E&M +1.21%
에스엠 -0.19%
뉴트리바이... +0.71%
홈캐스트 -1.2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디스플레... +2.58%
LG화학 +0.83%
SK하이닉스 +0.11%
삼성물산 +0.39%
한화케미칼 +0.4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지스마트글... -29.95%
에스티팜 +4.02%
더블유게임... +1.22%
솔브레인 +1.1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