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독일 검찰, 빈터코른 전 폭크스바겐 CEO 시장조작 혐의 수사

입력 2016-06-21 06:40:36 | 수정 2016-06-21 06:40:36
글자축소 글자확대
독일 검찰이 마르틴 빈터코른 전 폭크스바겐그룹 최고경영자(CEO)를 시장조작 혐의로 수사하고 있다.

관할 브라운슈바이크 검찰은 지난해 9월 폴크스바겐 디젤차량의 배출가스 조작 사태가 터진 이후 물러난 빈터코른 CEO와 이 기업의 다른 경영이사회 멤버를 조사하고 있다고 독일 언론이 20일 보도했다.

빈터코른 CEO에 대한 이번 수사는 독일 금융감독청의 요청에 따른 것이다. 그와 함께 조사받고 있는 경영이사회 멤버는 브랜드 책임자인 헤르베르트 디스라고 소식통들이 dpa 통신에 전했다.

폭크스바겐은 현재 마티아스 뮐러 CEO가 그의 후임을 맡아 전기차 청사진을 제시하며 위기 탈출을 모색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31.0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6.07% 애니젠 +6.75%
삼성전자 +1.02% 키이스트 +16.48%
SK디앤디 -1.18% 코리드 0.00%
SK가스 +3.06% 에코프로 +4.74%
현대산업 +0.69% 대화제약 -1.7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02%
POSCO +6.08%
신한지주 +5.58%
삼성바이오... 0.00%
SK텔레콤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1.60%
CJ E&M -0.17%
에스엠 +0.19%
뉴트리바이... +0.54%
홈캐스트 +2.4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02%
LG화학 +3.28%
현대차 +4.03%
SK하이닉스 +2.21%
현대제철 +3.56%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2.49%
원익IPS +5.07%
보성파워텍 +0.65%
에스티팜 +2.22%
레고켐바이... +7.8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