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유로존의 저주…그리스 다음은 핀란드?

입력 2016-06-21 19:04:39 | 수정 2016-06-22 01:58:24 | 지면정보 2016-06-22 A10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BMI리서치 "10년간 0%대 성장"
제지산업·노키아 추락 영향
그리스와 이탈리아, 스페인 등을 위기로 몰아넣은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의 저주가 이번에 핀란드로 향하고 있다.

비즈니스인사이더는 국제신용평가사 피치 자회사인 BMI리서치의 분석을 인용, “핀란드가 유럽의 새로운 병자로 떠올랐다”며 “그리스 다음은 핀란드”라고 지난 18일 보도했다.

BMI리서치는 핀란드 경제성장률이 향후 10년간 연평균 0.9%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금융위기 전인 1997~2007년엔 연평균 4.0%였다. 핀란드를 먹여살린 제지산업과 한때 핀란드 국내총생산(GDP)의 24%를 담당한 휴대폰 제조업체 노키아가 침체에 빠진 것이 직접적인 원인이다. 핀란드는 유로화를 쓰고 있기 때문에 통화가치를 떨어뜨려 수출경쟁력을 높이기도 힘들다. 부진한 경제구조 개혁, 점점 줄어드는 노동가능인구도 성장률 회복을 가로막고 있다.

BMI리서치는 “핀란드가 10년 안에 유로존 탈퇴를 선언할 가능성은 거의 없지만 유럽통합 회의론이 핀란드에서도 팽배해질 것”이라고 관측했다.

폴 크루그먼 뉴욕시립대 교수는 17일 뉴욕타임스 블로그에서 “핀란드는 유럽의 새로운 병자고, 네덜란드는 이탈리아보다 낫지만 프랑스와 포르투갈보다 훨씬 심각한 상태”라고 진단했다.

임근호 기자 eigen@hankyung.com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증권

코스피 2,094.12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9% 루트로닉 +0.17%
SK디앤디 +1.01% 툴젠 +0.99%
SK가스 +1.44% NEW -1.20%
지코 0.00% 능률교육 -5.99%
무학 +1.97% 아즈텍WB -3.3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NAVER -0.62%
LG화학 -1.06%
호텔신라 +0.97%
현대모비스 +0.58%
LG이노텍 -3.6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79%
에스에프에... -0.91%
고영 +1.84%
CJ E&M +2.37%
클리오 +0.5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아모레퍼시... +6.40%
롯데쇼핑 +0.21%
한국전력 +0.46%
한전KPS +4.20%
신세계 +2.5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스엠 +7.50%
메디톡스 -0.83%
모두투어 +4.10%
하이비젼시... +1.05%
엠씨넥스 +0.46%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