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경 스타트업 리포트] 수요일은 오후 출근, 생일 땐 '점먹튀'…스타트업 이색 직장 문화

입력 2016-06-21 18:14:51 | 수정 2016-06-22 04:45:47 | 지면정보 2016-06-22 A17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업무 효율성 높이려 '강제휴식'
월 1회 영화·전시회 등 관람도
모바일 홈쇼핑 앱 ‘홈쇼핑모아’를 서비스하는 벤처기업 버즈니 직원들이 업무 시간 중 탁구를 즐기고 있다. 버즈니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모바일 홈쇼핑 앱 ‘홈쇼핑모아’를 서비스하는 벤처기업 버즈니 직원들이 업무 시간 중 탁구를 즐기고 있다. 버즈니 제공

근로 시간을 조정하거나 강제적인 휴식제도를 도입하는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이 늘어나고 있다. 직원들의 사기를 진작하고 업무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서다. 업무 공간의 상당 부분을 할애해 직원들이 취미생활을 누릴 수 있도록 배려하는가 하면 가족들과 시간을 보낼 수 있게 다양한 근무휴식 제도도 도입하고 있다.

모바일 식권을 서비스하는 벤처기업 벤디스는 지난해부터 ‘점먹튀’(점심 먹고 튀어라)라는 제도를 만들었다. 말 그대로 ‘점심 먹고 바로 퇴근하라’는 뜻이다. 본인이나 가족 생일, 부동산 계약 등 중요한 이벤트가 있을 때 언제든 쓸 수 있다. 핀테크업체인 렌딧은 모든 직원에게 한 달에 한 번 오후 4시에 퇴근하도록 하는 ‘오아시스’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블록완구 레고를 대여해주는 벤처기업 레츠고의 직원들은 매주 수요일 오전 아무도 회사에 나오지 않는다. 툭하면 야근을 하기 일쑤인 직원들에게 강제로라도 휴식을 주기 위해 이 회사 권정근 대표가 전 직원 ‘수요일 오전 반차’를 의무화했기 때문이다. 맞춤형 인테리어 ‘오늘의 집’을 서비스하는 버킷플레이스는 매달 직원 각자의 집을 꾸미는 데 일정 비용을 지원해주는 지원금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비용을 지원받은 사람은 집이 변화된 모습을 오늘의 집 서비스에 직접 공유하는 등 홍보에도 활용하고 있다.

업무 시간 조정에 그치지 않고 전 직원이 모여서 식사를 하거나 회사 현안을 논의하는 격식 없는 자리를 수시로 마련하는 기업도 있다. 전체 직원이 많아야 수십 명에 불과한 벤처기업이기에 가능한 일이다.

다이어트 앱 개발사인 다노는 한 달에 한 번 모든 직원이 모여서 비빔밥을 만들어 먹는다. 다이어트 전문 회사에 걸맞게 언제든 운동하며 몸 관리를 할 수 있도록 사무실 내에 실내 체육시설도 갖췄다. 모바일 홈쇼핑 앱 ‘홈쇼핑모아’를 서비스하는 버즈니는 월 1회 업무시간 중 4시간 정도를 할애해 영화 연극 전시회 등을 전 직원이 같이 관람한다. 업계 관계자는 “일의 능률을 높이고 직원 간 화합을 도모하기 위해 기존 비합리적인 직장문화 관행에 변화를 주는 시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임원기 기자 wonkis@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62.43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7% 썬코어 +2.44%
SK디앤디 +0.53% 예림당 +0.57%
SK가스 0.00% 웹젠 -3.25%
현대산업 -1.21% 상보 +0.29%
SKC +0.49% 코아시아홀... +1.8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하나금융지... +0.31%
팬오션 -0.99%
KT&G +0.48%
POSCO -0.59%
두산밥캣 +0.3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뉴파워프라... -3.45%
대화제약 -2.47%
이오테크닉... +0.65%
뉴트리바이... +0.38%
아프리카TV -1.5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화학 +0.87%
SK하이닉스 +0.45%
현대중공업 +1.33%
삼성중공업 +3.19%
현대차 +1.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디오 -1.97%
에스엠코어 +10.70%
비아트론 +0.67%
원익IPS -0.47%
메디톡스 +0.0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