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Global View] 프랑스 경제를 위한 고언

입력 2016-06-20 19:28:12 | 수정 2016-06-21 00:12:05 | 지면정보 2016-06-21 A38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스마일 에르튀르크 < 맨체스터대 비즈니스스쿨 교수 >
기사 이미지 보기
이달 초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16)를 앞두고 주최국인 프랑스 산업현장 곳곳에서 폭력적인 시위가 벌어졌다. 노동개혁에 항의하는 사람들이 경찰과 맞섰고, 정유소·발전소 등의 노동자들이 피켓시위를 벌였다. 철도·항공 운항에도 차질이 빚어졌다.

프랑스에서 폭력적인 시위가 드문 일은 아니지만, 부자·대기업에 대한 세금 인상을 통해 경제 균형을 이루겠다는 공약을 내걸고 당선된 사회당 소속 대통령에게 이렇게 반응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은 2012년 정권을 잡을 때 약속한 자신의 공약을 버렸다. 대신 인건비를 줄일 수 있는 탄력적 고용관계 도입 등을 골자로 하는 새 정책을 제시했다.

유로존의 경제 문제라고 하면 사람들은 이 지역 은행 부실이나 그리스·스페인·이탈리아·포르투갈 등 남유럽 국가의 채무 문제를 떠올린다. 프랑스 같은 대국의 경제구조에 관한 문제는 그동안 감춰져 있었다.

노동개혁에도 경제는 정체

프랑스 경제는 노동자, 특히 젊은이를 위한 고임금 일자리를 창출하지 못하고 있다. 민간 투자를 유발하는 성장도 없다. 저성장이 지속되는 가운데 다국적 기업의 공격적인 조세회피 전략으로 프랑스 정부는 충분한 세원을 확보하지 못하고 있다.

프랑스 산업계가 소요 사태를 겪고 있는 와중에 프랑스 검찰이 파리 구글 본사를 급습한 것은 다국적 기업에 대한 정부의 좌절감이 얼마나 큰지 보여주는 사례다. 프랑스 기업들은 세금을 내고 있지만, 이들도 프랑스가 아니라 중국 등 외국에 투자하고 외국에서 고용을 창출하는 경향이 있다. 이에 대한 사회당 정부의 대응이 노동시장 개혁이다. 주간 노동시간을 48시간에서 최대 60시간으로 늘리고, 초과근무수당을 줄이는 등의 방식이다.

현재 프랑스의 실업률은 10%다. 청년 실업률은 25%다. 노동조합 가입 노동자 가운데 젊은 층은 8%에 불과하다. 프랑스 노동법은 젊은 층의 노동시장 진입을 어렵게 하고 있다. 이번 개혁만 가지고 프랑스 노동시장의 경쟁력이 유럽에서 가장 높아질 수는 없지만, 프랑스로서는 가히 혁명적인 일이다.

자본시장 개혁에도 나서야

그러나 노동시장 개혁이 더 근본적인 문제까지 해결해주지는 못한다. 영국은 오래 전 노동시장을 개혁해 고소득 국가 중 가장 유연한 노동시장을 갖춘 나라가 됐지만 영국에서도 투자는 눈에 띄게 늘고 있지 않다. 이유는 민간 부문의 투자 행태와 자본시장 역할 변화 등에 있다.

프랑스 등 고소득 국가의 주요 기업 경영진은 자사의 성장이나 시장 점유율 높이기보다 주가를 올리는 일에 더 몰두하고 있다. 이들 국가의 펀드매니저들은 실물경제 성장을 위한 장기 투자보다 단기적으로 수익을 올리는 자본시장에 투자하는 경향이 있다.

프랑스 정치인들은 노동시장 개혁에 더해 민간 기업의 운영관리 시스템과 자본시장 작동 방식도 개혁해야 한다. 프랑스가 이런 개혁에 성공한다면 세계 경제에 새로운 혁명을 촉발할 것이다. 프랑스 정치인·기업가·노동조합이 이런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단결된 노력을 기울일 만큼 충분히 창의적이기를 희망한다.

한국경제신문은 영국 맨체스터대 비즈니스스쿨 교수진의 기고문을 한 달에 1회 독점 게재합니다.

----
이하 기고문 전문.

Europe‘s Secret Economic Problem: France
Ismail Erturk, Alliance Manchester Business School

Before the start of the 2016 European football championship on June 10th the host nation France has experienced a violent industrial unrest- protesters clashing with police on the streets of Paris; workers picketing refineries, oil depots and power plants; train and air transport being disrupted by striking airline workers, rail workers and air traffic controllers etc. Such violent industrial action and protests against government policies are not unusual and are as French as the Cancan dance and croissant. However for a socialist president, Francois Hollande, who came to power promising to shift the economic balance in France in favour of wage earners by increasing taxes on the wealthy and big businesses, to become a source of workers’ hatred is rather unusual in French politics. The cause of this recent labour unrest in France is the U-turn in economic policy by the French socialist government. Fran?ois Hollande‘s original economic policies, when he came to power in 2012, to redistribute wealth and balance the public budget through higher taxation were abandoned and new economic policies to reform the labour market instead by making labour market more flexible at a lower cost to the employees have been introduced.

The economic problems in the Eurozone are predominantly framed in terms of bank failures and sovereign debt problems in southern European countries like Greece, Spain, Italy and Portugal. However the structural economic problems of big countries like France have been swept under carpet. And these structural problems of the leading economies in the Eurozone are as serious obstacles to the revival of the Eurozone economy and the global economy as the sovereign debt problems of smaller southern countries. French economy cannot create high-wage jobs for its workforce, especially for the youth, and lacks growth generating private investments. Consequently the French economy cannot generate sufficient tax revenues due to growth and also due to aggressive tax management strategies of big multinationals. The raiding of Google’s headquarters in Paris by the French tax authorities, in the midst of industrial unrest in France, is a good example of the governments‘ increasing frustration in the face of low tax payments by big multinationals. Google makes good money out of the French economy but the French government cannot collect taxes from Google’s operations in France. On the other hand French companies pay their due taxes to the French government but tend to invest and create jobs outside France- in China for example. The socialist government‘s response to this economic malaise in France is to reform the labour market so that both French and international companies invest in France because the labour cost is competitive.

These reforms, if the bill goes through the French Senate, will reduce stability for the workers and introduce precarious working conditions. The unpopularity of the proposed new labour law was such that the President used the presidential decree to avoid parliamentary vote on the bill as the parliamentary debate on the bill was expected to cause heated discussions and possible political crisis in France. The bill aims more freedom to individual employers in hiring, firing and setting working hours and paying for extra time. The proposed labour law, for example, will extend the weekly working hours from 48 to 60 hours and reduce overtime payment, making labour cost more flexible for the employers. The flexibility of labour market will be such that pay levels and conditions will be determined by local economic conditions rather than national negotiations between the unions and the employers.

Currently the unemployment rate in France is about 10% but the youth unemployment is 25%. The youth in France constitutes only 8% of unionised workforce. Hence there is a valid argument that the current labour laws in France protect the elderly unionised workers at the expense of the youth trying to enter the labour market. The proposed new labour law aims to increase access to employment by the youth by making firing of unionised workers easier and putting a cap on redundancy pay at 15 months for people over 20 years age. Although these reforms will not make France the most competitive labour market in Europe by French standards such reforms are revolutionary.

However in the midst of this sound and fury in French industrial relations more rational questions regarding the structural problems of France and the global economic trends remain undiscussed. The U.K. in Europe reformed its labour market long time ago making it one of the most flexible work force in high income countries. But investments in the U.K. have not increased as a result because the economic problems in high income countries are primarily due to private sector investment behaviour and the changing role of capital markets. Most major companies in high income countries, including France, are managed by executives who compete in share price rather than market share and growth. Hence they are more likely to use profits and cash to do acquisitions, share buybacks or hoard the cash rather than invest. And the fund managers in wealthy high income countries tend to invest in capital markets to earn short term high returns rather than support long term investments in real economy.

The politicians in France should aim to reform the governance in private companies and the way capital markets work as much as reforming labour markets. France has the necessary political, economic and intellectual capital to start a new revolution in global economics by reforming the way private sector and capital markets work. But will the French politicians, businesses and unions be creative enough to work collectively towards this goal? France needs revolutionary thinking in economics rather than fighting itself over old fashioned ineffective labour reforms.

정리=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3.9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5% 툴젠 +3.85%
현대EP +0.83% 코렌 +2.48%
SK가스 -1.69% 엔지켐생명... -0.46%
코스맥스 +6.16% 아가방컴퍼... +2.69%
SK디앤디 +0.11% 한국캐피탈 -0.26%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54%
현대차 +0.35%
신한지주 -0.95%
SK하이닉스 -0.54%
KB금융 -2.03%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73%
메디톡스 +3.05%
휴젤 +0.49%
테스 -0.47%
지스마트글... 0.0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02%
LG화학 +3.28%
현대차 +4.03%
SK하이닉스 +2.21%
현대제철 +3.56%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2.49%
원익IPS +5.07%
보성파워텍 +0.65%
에스티팜 +2.22%
레고켐바이... +7.8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