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취업에 강한 신문 한경 JOB] 배트맨과 슈퍼맨, 누가 더 강한가…신한은행 '참신한 면접 질문'

입력 2016-06-20 17:56:32 | 수정 2016-06-21 00:43:59 | 지면정보 2016-06-21 A33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지원자들 "즐겁고 신선" 반응
기사 이미지 보기

‘이순신 장군과 세종대왕 중 한 명만 환생시킬 수 있다면 누구를 선택하겠는가?’ ‘배트맨과 슈퍼맨 중 누가 더 강한가?’

기사 이미지 보기
지난달 24일부터 27일까지 치러진 신한은행 상반기 일반직 공채 1차 실무면접에서의 ‘1 대 다수 토론면접’ 질문이다. 신한은행은 지난해 하반기 공채 때 1 대 10 토론배틀에 창의적 돌발질문을 던진 데 이어 올 상반기 공채 때도 이 같은 창의적인 면접 질문을 던졌다. 지원자들은 “즐겁고 신선했다”는 반응을 보였다. 예상 가능하고 정형화된 인재를 뽑기보다 창의적이고 잠재력을 지닌 인재를 뽑기 위한 시도다. 강학돈 신한은행 채용팀장은 “누구나 답할 수 있는 재미있는 주제를 통해 지원자가 보유한 논리력과 폭넓은 지식을 살펴보고자 했다”고 의도를 설명했다.

신한은행은 또 정형화된 답은 있지만 창의적이고 논리적인 답변을 한 지원자에게 가점을 주는 ‘창의 면접’도 도입했다. 출제된 문제는 이랬다. “외계인이 26개 알파벳을 두 종류로 분류했는데 그 분류 기준은 무엇일까? 또 분류된 알파벳으로 가장 긴 단어를 만들어보시오.”

강 팀장은 “정답보다 면접관을 설득해 자신의 생각을 논리적으로 답변할 수 있는지가 핵심이었다”고 전했다. ‘1인 집중인터뷰 전형’을 신설해 기존의 1 대 다수 면접보다 지원자 한 명을 심도있게 면접해 신한은행의 핵심가치, 인성과 조직 적응력, 팀워크 등을 평가했다.

올 상반기 은행권 가운데 유일하게 일반직 공채를 한 신한은행에는 100명 모집에 1만3000여명이 몰렸다. 지난 17일 2차 임원면접을 마친 신한은행은 오는 29일 최종 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 밖에 우리은행은 개인금융서비스직·경력단절여성·특성화고 학생 등 280여명을, 국민은행은 경단녀·특성화고 학생을 뽑았고 대졸 인턴 채용을 진행중이다. 기업은행도 특성화고 채용에 이어 대졸 인턴을 뽑는 중이다. 상반기 일반직 채용을 거의 하지 않은 우리·국민·KEB하나·기업·농협은행 등은 정확한 규모와 시기를 정하지 못했지만 하반기 채용에 나설 전망이다.

공태윤 기자 trues@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89.8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33% KG ETS +0.13%
SK디앤디 -0.85% 툴젠 -2.99%
SK가스 +2.73% 코데즈컴바... +14.47%
두산엔진 +3.24% 썬코어 -0.26%
현대산업 +3.23% 신라젠 -4.8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3.15%
엔씨소프트 +1.26%
아모레퍼시... -0.32%
두산인프라... -0.12%
하나금융지... -0.1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3.99%
비아트론 +0.21%
코텍 +1.43%
대화제약 +1.81%
코미팜 +5.4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75%
현대제철 +0.95%
LG화학 +3.86%
삼성물산 +2.38%
롯데케미칼 +4.9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서울반도체 +2.38%
바이로메드 +0.20%
메디톡스 +0.33%
AP시스템 +2.52%
씨젠 +2.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