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볼보의 유일한 한국인 디자이너 이정현 씨 "차 디자인은 단순함의 미학"

입력 2016-06-20 17:58:24 | 수정 2016-06-22 09:05:54 | 지면정보 2016-06-21 A16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XC60' 메인 디자이너 맡아
"스포츠·다이내믹 강조할 것"
기사 이미지 보기
“자동차 디자인은 단순함의 미학이라고 생각합니다.”

스웨덴 자동차회사 볼보의 유일한 한국인 디자이너 이정현 씨(37·사진)의 말이다. 이 디자이너는 건국대에서 기계공학을 전공한 뒤 스웨덴 우메오대에서 디자인을 공부했다. 2010년 볼보에 입사해 자동차 외장 디자인을 맡고 있다.

그는 내년에 선보일 예정인 프리미엄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XC60’의 메인 디자이너를 맡았다. 8년 만의 풀 체인지(완전 변경) 외장 디자인을 주도하고 있다. 30여명의 볼보 디자이너와 경쟁을 벌인 끝에 이 디자이너의 초안이 선택됐기 때문이다.

이 디자이너는 “내년에 새롭게 선보일 XC60은 스포츠와 다이내믹을 강조할 계획”이라며 “지금까지 이어온 베스트셀링카의 명성을 뛰어넘는 차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XC60은 지난해 볼보 전체 판매량의 32%에 달하는 15만9617대가 팔린 베스트셀링카다.

올 하반기부터 순차적으로 선보일 S90과 V90에 대해서는 “두 차는 쌍둥이 같지만 세단(S90)과 왜건(V90)이 주는 메시지가 크게 다르다”며 “한국에선 S90이 더 인기를 끌 것 같다”고 내다봤다.

자동차 디자인 철학을 묻자 대뜸 ‘라곰(lagom)’이란 말을 꺼냈다. 라곰은 ‘지나쳐도 안 되고 부족해도 안 된다’는 스웨덴 말이다. “자동차 디자인은 단순함의 미학”이라는 게 그의 생각이다.

이 디자이너는 “라곰이란 말대로 자동차 디자인은 바퀴와 축 간격 등에서 최상의 비율을 찾아내 단순하게 표현해야 한다”며 “차를 봐달라고 하는 것보다 차 스스로 보여줄 수 있는 디자인을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국 차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현대·기아자동차는 피터 슈라이어 디자인총괄 사장을 영입한 뒤 디자인 비전을 보여주기 시작한 것 같다”며 “볼보의 디자인 회의에서도 현대·기아차 디자인을 언급할 정도로 한국 자동차에 대한 관심이 커졌다”고 전했다.

고텐버그=장창민 기자 cmjang@hankyung.com

POLL

기관투자가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해야 하나

증권

코스피 2,366.00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70% 툴젠 +9.43%
SK하이닉스 +2.80% 영우디에스... -1.96%
SK디앤디 +1.76% 카카오 +0.10%
SK가스 -1.22% 미코 -0.44%
대현 +0.16% 동진쎄미켐 +6.64%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2.80%
현대로보틱... -1.27%
LG화학 +1.48%
삼성전자 +0.22%
KB금융 -1.4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32%
휴젤 -2.19%
메디톡스 -0.24%
대화제약 +1.51%
셀루메드 +19.7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화학 +2.87%
삼성생명 +0.40%
SK하이닉스 +2.33%
롯데쇼핑 +2.03%
삼성SDI +1.9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유진테크 +9.54%
셀트리온 0.00%
씨젠 +0.38%
제넥신 +3.39%
에스엠 +0.35%

20분 지연 시세

포토

많이 본 뉴스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