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우리회사 별별 스타] 손상현 NHN엔터테인먼트 팀장

입력 2016-06-20 17:57:55 | 수정 2016-06-21 01:18:58 | 지면정보 2016-06-21 A28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점심시간에 '자전거 묘기'
판교 직장인들의 '눈요기'
기사 이미지 보기

경기 분당구 판교동의 NHN엔터테인먼트 주변 공원. 이곳엔 평일 점심 때마다 조그마한 자전거를 타고 곡예를 펼치는 사람이 있다. 이 회사 멀티미디어실에서 영상 프로듀서(PD)로 일하는 손상현 팀장(38·사진)이다.

손 팀장은 BMX(묘기자전거) 경력 9년차의 최상급 실력자다. 변속장치가 없는 소형 자전거로 곡예를 펼치는 데 쓰이는 묘기자전거, 그는 이 자전거를 타고 점심시간에 바람 쐬러 나온 직장인들의 시선을 한몸에 받는다.

그는 국내 최대 묘기자전거 정보공유 홈페이지 운영자기도 하다. 손 팀장은 2008년 2월 묘기자전거 동호회 ‘어덜트 BMX’ 홈페이지를 열어 8년째 이끌어오고 있다. 이 동호회는 전국 각지의 묘기자전거 동호인이 모여 소통하는 장이 됐다. 그는 “국내 동호인이 약 1000명으로 추정되는데 이곳 회원만 630여명”이라고 설명했다.

경북 안동에서 태어난 손 팀장은 고등학생 때부터 산악자전거(MTB)를 즐겨 탔다. 어느날 지역 방송에서 그가 자전거를 타는 모습을 찍어 갔다. 보수적인 할아버지는 뉴스에 나온 그 장면을 보고 혼을 냈다. 막 재미를 붙인 때였지만 할 수 없이 그만뒀다.

세월이 흘러 직장인이 된 그는 체력관리 차원에서 다시 자전거를 타기로 했다. 산악자전거를 찾아보다 우연히 알게 된 묘기자전거가 마음에 들었다. 2007년 당시 서울에 하나밖에 없던 묘기자전거 판매점에 찾아가 덥석 한 대를 샀다. 이후 퇴근하면 서울 상암동 난지한강공원에 있는 ‘한강 자전거공원’을 찾아 밤 10시부터 새벽 2시까지 자전거를 탔다. 이때 알게 된 또래 직장인과 동호회를 만들었다. 손 팀장은 일곱 살 된 아들에게 3년 전부터 두발자전거를 사줬다. 나중에는 묘기자전거도 가르칠 계획이다.

유하늘 기자 skyu@hankyung.com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증권

코스피 2,090.4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50% 큐리언트 +3.21%
삼성엔지니... +2.06% 한국정보통... +1.93%
SK디앤디 -0.13% 자연과환경 +1.76%
SK가스 +1.45% 아리온 +0.98%
지코 -2.86% 메이슨캐피... -0.74%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엔씨소프트 -1.43%
POSCO +2.14%
삼성엔지니... +1.65%
삼성증권 -0.45%
삼성SDI +1.1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0.23%
셀트리온 -0.30%
고영 -0.78%
서울반도체 -0.59%
인터파크홀... +0.32%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3.16%
삼성전자 -0.42%
두산인프라... +4.14%
한국전력 +1.26%
NAVER -0.87%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이오테크닉... +0.72%
파라다이스 +0.66%
에스티팜 +0.82%
에코프로 +3.86%
참좋은레져 +9.7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