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채정병 롯데카드 사장 밤샘 조사…검찰 "금융계열사로 수사 확대 아니다"

입력 2016-06-17 18:55:15 | 수정 2016-06-18 02:45:28 | 지면정보 2016-06-18 A5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7년간 총수일가 재산관리
일본 롯데홀딩스 25일 주총
기사 이미지 보기
롯데그룹 비자금 조성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채정병 롯데카드 사장(사진)과 이봉철 정책본부 지원실장(부사장)을 소환조사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4부(부장검사 조재빈)는 17일 채 사장과 이 부사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과 신동빈 회장 등 오너 일가가 조성한 자금의 성격을 조사했다고 밝혔다. 소환조사는 지난 16일부터 이날 오전 4시까지 이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채 사장의 소환조사는 롯데카드 사장으로서가 아니라 전 정책본부 지원실장으로 오너 일가의 재산관리를 오랫동안 해왔기 때문에 이뤄졌다. 검찰 관계자는 “현재 롯데카드 대표인 채 사장 소환과 관련해 롯데 금융계열사로 수사를 확대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있지만 사실이 아니다”며 “정책본부에서 오래 일한 채 사장을 대상으로 조사할 게 많아 불렀다”고 설명했다. 채 사장은 정책본부장으로 일하던 2004년 그룹 재무를 책임지는 정책본부 지원실장에 임명됐다. 채 사장은 이때부터 오너 일가의 자금관리 업무를 오랫동안 맡았다.

검찰은 채 사장을 대상으로 전반적인 정책본부의 업무에 대해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정책본부는 총수의 재산관리 조직이자 과거 대기업의 구조조정본부와 같은 역할을 하며 계열사 간 자산거래와 해외 거래를 주도한 부서”라며 “앞으로도 정책본부 중심으로 조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롯데그룹의 증거인멸과 관련한 수사도 진행 중이다. 검찰은 그룹 정책본부가 지난 4월부터 수사에 대비해 조직적으로 증거를 인멸한 사실을 확인하고 자료 파기를 주도한 ‘윗선’을 쫓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지시에 따라 움직였더라도 자료를 파기한 것은 범죄에 해당한다”며 “증거인멸을 가볍게 보는 것은 적절치 않고 수사에 방해가 될 정도로 심각한 인멸은 처벌이 불가피하다”고 했다.

신 회장과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 간의 표대결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일본 롯데홀딩스 주주총회는 오는 25일 열릴 것으로 전해졌다. 신 전 부회장은 주총 참석을 위해 지난 12일 일본으로 출국했다. 신 회장도 주총에 참석한다.

박한신/정인설 기자 hanshin@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85.53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0% 신라젠 0.00%
두산엔진 +2.92% 썬코어 +0.26%
SK디앤디 -1.81% 코렌 +7.07%
SK가스 -0.45% 세종텔레콤 +17.96%
현대산업 +1.79% 아미코젠 -2.93%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2.34%
엔씨소프트 +2.53%
아모레퍼시... -3.04%
두산인프라... +0.25%
하나금융지... -0.6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0.50%
비아트론 +0.21%
코텍 +0.36%
대화제약 +2.07%
코미팜 +5.1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제철 +2.33%
SK하이닉스 0.00%
효성 +2.82%
두산밥캣 +4.19%
현대모비스 -0.2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머슨퍼시... -0.42%
컴투스 -2.97%
AP시스템 +0.85%
바이로메드 -3.06%
씨젠 +0.63%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