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산티아고 순례길 3배…4500㎞ '코리아 둘레길' 만든다

입력 2016-06-17 18:16:27 | 수정 2016-06-18 02:18:37 | 지면정보 2016-06-18 A2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세계인의 걷기 여행길 조성
DMZ 지역 평화누리길
동해안 해파랑길 등 연결
전통시장·관광명소 연계

문화관광산업 '질적 개선'
고궁에 전담 통역안내사 배치
외국인 교통예약시스템 구축
공유 민박업 내년 전국 확대
동·서·남해안과 비무장지대(DMZ) 접경지역 등 한반도 둘레를 잇는 약 4500㎞의 ‘코리아 둘레길’이 한국 관광의 대표 콘텐츠로 조성된다. ‘K컬처 존’ 등 한류 문화콘텐츠를 기반으로 한 관광코스도 다양하게 개발된다. 정부는 17일 박근혜 대통령 주재로 청와대에서 문화관광산업 경쟁력 강화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을 포함한 문화관광산업 경쟁력 강화 대책을 발표했다. 지난 4월 문화체육관광부에 관광정책실이 출범한 뒤 처음 열린 이날 회의에는 이준식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을 비롯한 11개 부처 장·차관, 관광업계 대표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도보여행 국제적 명소 조성

코리아 둘레길은 이미 조성돼 있는 동해안의 해파랑길을 비롯해 서해안과 남해안의 해안누리길, DMZ 지역의 평화누리길 등을 연결하는 총길이 4500㎞의 걷기 코스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스페인 북부 산티아고 순례길(약 1500㎞)의 세 배 길이다. 하루 40㎞씩 걷는다면 꼬박 4개월이 걸리는 초장거리 도보 코스다.

정부가 코리아 둘레길 조성에 나선 것은 최근 10여년 사이에 걷기여행이 국내외적으로 확산되고 있기 때문. 국내에도 제주 올레길, 지리산 둘레길 등 전국적으로 600여개, 총길이 1만8000㎞의 걷기여행길이 조성돼 있다. 국토를 한 바퀴 도는 초장거리 걷기여행길을 조성해 도보여행의 국제적인 명소로 키우고 이를 통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한다는 게 정부의 목표다. 2018년까지 코스 안내판과 이정표 등을 세워 도보여행에 불편이 없도록 할 방침이다.

코리아 둘레길은 정부 주도 방식이 아니라 지역주민과 역사·지리 전문가가 참여하는 국민참여형 프로젝트로 추진된다. 이를 통해 각 지역의 특화된 관광콘텐츠와 스토리를 발굴할 예정이다. 정부는 코리아 둘레길이 주변 관광명소와 연계해 연간 550만명이 방문하는 세계적인 명소가 된다면 연간 7200억원의 경제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관광 불편 신고 앱 개발

이날 회의에서 주목할 또 하나는 관광산업의 방향 전환이다. 양적 성장에서 질적 수준을 높이는 쪽으로 정책 방향을 바꾸기로 한 것. 문체부는 외국인 관광객의 만족도와 재방문율 등 ‘7대 질적 지표’를 중점 관리해 내년까지 문화관광 분야에서 4만3000여개의 새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보고했다.

이를 위해 정부는 서울 강남과 상암동 등을 ‘K컬처 존’으로 지정해 한류콘텐츠와 연계한 관광코스로 개발하기로 했다. 지난 4월 문을 연 K스타일 허브와 개관 예정인 K컬처 밸리, K익스피리언스를 복합문화관광 명소로 조성할 계획이다. 또 ‘불만 제로(0) 한국 관광’을 만들기 위해 고궁에 전담 관광통역안내사를 배치하고 중국과 동남아시아 20~30대를 대상으로 K팝과 K뷰티를 활용한 맞춤형 관광상품을 개발하는 등 체험형 프리미엄 관광상품을 내놓을 예정이다. 연말까지 고속·시외버스 등 대중교통에 영어 일어 중국어 등 외국인 예약 시스템도 구축한다.

관광 불편신고 통합 앱(응용 프로그램)인 ‘애스크 미(Ask Me)’를 올해 안에 개발해 외국인 관광객들이 불편신고 처리 상황과 결과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통합 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했다. 또 내년에는 가칭 숙박업법을 제정해 공유민박업을 전국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아울러 비수기 관광을 촉진하기 위해 기존 ‘봄·가을 여행주간’에 이어 ‘겨울 여행주간’을 내년 1월부터 신설한다. 논란이 돼온 고궁 주변 관광버스의 불법 주정차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관광버스 주차를 서울역 서부, 독립문공원 인근, 마포구 상암동 평화의공원,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인근 등 도심 외곽 주차장 네 곳으로 분산하기로 했다.

최병일 여행·레저전문기자 skycbi@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70.6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76% 티엘아이 -4.43%
SK디앤디 +0.43% 옵트론텍 -3.87%
SK가스 -0.89% 미래나노텍 -2.86%
현대산업 +0.61% 에이텍 -4.92%
한화테크윈 -7.38% 대한뉴팜 -1.8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26%
SK하이닉스 +0.45%
롯데케미칼 -0.44%
LG전자 +0.22%
현대제철 -0.5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78%
서울반도체 +0.34%
에스티아이 -3.40%
뉴트리바이... -2.05%
에스엠 -0.3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화학 +0.87%
SK하이닉스 +0.45%
현대중공업 +1.33%
삼성중공업 +3.19%
현대차 +1.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디오 -1.97%
에스엠코어 +10.70%
비아트론 +0.67%
원익IPS -0.47%
메디톡스 +0.0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