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브렉시트땐 50조원 펑크"…증세 카드 꺼낸 영국 잔류파

입력 2016-06-16 18:12:47 | 수정 2016-06-17 02:42:37 | 지면정보 2016-06-17 A10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비상예산 편성 논란

재무장관 "소득세 인상 불가피"
탈퇴파 "근거없는 협박" 반발
오는 23일 브렉시트(Brexit: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를 결정할 국민투표를 앞두고 영국 정치권이 증세와 복지 삭감 논쟁을 벌였다.

조지 오즈번 영국 재무장관(사진)은 15일(현지시간) 국영 BBC방송에 출연, “영국이 유럽연합(EU)을 탈퇴하면 국가재정에 장기적으로 300억파운드(약 50조원)의 구멍이 생길 것”이라며 “이에 대응해 소득세와 상속세를 인상하고 의료, 교육 등에서 정부지출을 줄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탈퇴 찬성 측 의원들은 “여론이 브렉시트 찬성 쪽으로 기울자 꺼내든 협박”이라며 “어떤 세금 인상안에든 반대표를 던질 것”이라고 반발했다.

오즈번 장관은 영국 민간 싱크탱크인 재정연구소(IFS)의 분석을 인용, “브렉시트 발생 시 영국은 경제에 타격을 받아 세수가 줄어들고 더 비싼 이자를 내고 돈을 빌려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가 제안한 ‘비상 예산’은 소득세 기본세율(현 20%)과 고율(40%)을 각각 2%포인트와 3%포인트 올리고 상속세율(40%)은 5%포인트 인상하는 방안을 담고 있다. 주류세와 연료세 5% 인상, 국민건강서비스(NHS)와 교육, 국방예산 2% 삭감, 연금과 치안, 교통 예산 등을 줄이는 내용도 들어 있다.

오즈번 장관과 같은 당이지만 의견이 다른 보수당 의원 57명은 이날 공동성명을 내고 그의 비상 예산안을 터무니없다고 비난했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그가 비상 예산을 추진하면 재무장관 자리를 지킬 수 없을 것”이라고 했다.

한편 EU 잔류파인 조 콕스 노동당 하원의원(41)이 16일 낮 지역구인 요크셔 버스톨에서 주민 간담회 도중 52세 남성으로부터 총과 흉기로 공격을 당해 사망했다. 현지 언론은 콕스 의원이 두 남성 간 몸싸움에 말려들었으며 이 과정에서 두 차례 총성이 울렸다고 전했다. 한 목격자에 따르면 용의자는 총격 전 “영국이 우선이다”고 외쳤다. 잔류파와 탈퇴파 양측은 이날 하루 모든 캠페인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임근호 기자 eigen@hankyung.com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4.6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0% KG ETS +2.54%
락앤락 -0.72% 구영테크 +1.36%
SK디앤디 -0.76% KJ프리텍 -18.84%
SK가스 0.00% NHN한국사... +3.33%
현대산업 -3.53% 현성바이탈 -19.2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차 +1.41%
신한지주 -0.53%
SK하이닉스 -1.62%
KB금융 -2.2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14%
메디톡스 +7.49%
휴젤 +0.03%
테스 +1.16%
지스마트글... -2.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62%
LG화학 -0.20%
현대차 +1.41%
한화케미칼 +0.39%
현대모비스 -0.5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7.49%
카카오 +4.06%
CJE&M 0.00%
셀트리온 +2.14%
컴투스 +3.37%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