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올랜도 테러범 총격도중 방송사에 전화해 "IS 위해 총쏴" 주장

입력 2016-06-16 06:15:26 | 수정 2016-06-16 06:15:26
글자축소 글자확대
미국 올랜도 게이 나이트클럽의 총격 테러범인 오마르 마틴이 12일(현지시간) 범행 도중 지역 방송사에 전화를 걸어 "이슬람국가(IS)를 위해 총을 쐈다"고 주장한 것으로 드러났다.

마틴의 총기난사가 시작된 지 45분이 지난 당일 새벽 2시45분. 올랜도 지역방송사인 '뉴스 13'의 뉴스룸에 한 통의 전화벨이 울렸다. 전화를 받은 이는 야근을 서고 있던 프로듀서 매튜 젠틸리.

평소처럼 "뉴스 13입니다. 저는 매튜입니다"라고 그는 답했다. 이 전화벨이 울리기 직전에 "올랜도에 무슨 일이 일어났는가"를 묻는 전화가 여러 통 걸려왔다. 총성에 놀란 시청자들의 전화였다. 매튜는 이 전화 역시 시청자의 전화로 짐작했다.

하지만 전화기 너머의 상대는 달랐다. 그는 "총격에 대해 알고 있는가"라는 질문으로 말문을 열었다. 매튜는 "여러 통의 전화를 받고 있다. 총격의 보도를 들었다"고 답하자 말을 자른 상대는 "내가 총을 쏜 사람이다. 나다. 내가 총을 쏜 사람이다"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이어 상대는 아랍어로 말하기 시작했다. "당시 나는 그가 무슨 말을 하는지 몰랐다. 너무 빨리 말했다. 그러나 유창했다. 그게 어떤 언어였더라도 그는 그 언어를 알고 있었다. 매우 빨리 말했다"고 그는 떠올렸다.

매튜는 "그래서 내가 '영어로 말해달라'고 하자 그가 멈추고 'IS를 위해 했다. 이슬람 국가를 위해 했다"고 주장했다. 매튜가 "어디서 전화를 거는 것인가"라고 묻자 그는 "상관없다"고 하며 욕설을 내뱉었다.

매튜는 "상대는 한동안 말이 없었다. 내가 그에게 '하고 싶은 다른 말이 있는가'라고 묻자 그는 '없다'며 전화를 끊었다"고 전했다.

전화가 끊긴 뒤 '뉴스 13'의 보도국장이 번호를 추적해 전화를 건 주인공이 이번 총격 테러범인 마틴임을 확인했다고 한다.

'뉴스 13'은 이러한 사실을 당국에 신고했다.

연방수사국(FBI)은 매튜의 집에서 당시 상황을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전화를 건 인물이 마틴인지를 FBI는 확인하지 않았다고 15일(현지시간) '뉴스 13'은 전했다.

POLL

군 복무기간은 어느 정도가 타당하다고 보세요?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65.6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45% 툴젠 +1.38%
영원무역 0.00% 국영지앤엠 +0.65%
송원산업 0.00% 엘엠에스 -0.87%
SK디앤디 +3.56% 크리스탈 -1.23%
SK가스 0.00% 테스 -0.82%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1.80%
삼성전자 -0.75%
롯데케미칼 -1.83%
현대제철 -1.29%
엔씨소프트 +4.6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1.72%
SK머티리얼... +1.44%
셀트리온 0.00%
SKC코오롱PI -0.70%
에스엠 -1.01%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75%
LG디스플레... +2.56%
롯데쇼핑 +5.08%
BGF리테일 +1.00%
삼성전기 +1.3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이녹스 +3.80%
뷰웍스 +1.00%
넥스턴 +8.32%
GS홈쇼핑 +0.5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