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이돌그룹 '유통 기한'은 7년?

입력 2016-06-14 17:45:31 | 수정 2016-06-15 00:27:40 | 지면정보 2016-06-15 A35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포미닛, 해체설 '솔솔'…비스트도 멤버 이탈
또 ‘7년 징크스’다. 포미닛, 비스트, 2NE1 등 2009년 데뷔해 7년간 활동해온 아이돌그룹이 올 들어 잇단 위기를 맞고 있다.

걸그룹 포미닛 소속사인 큐브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3일 전속 계약 만료 시점을 앞두고 그룹 해체 가능성을 밝혔다. 멤버 5명 중 현아만 재계약이 완료된 상태다. 남지현, 허가윤 등 멤버는 다른 소속사와 계약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비스트는 지난 4월 멤버 장현승을 떠나보냈다. “멤버 간 서로 다른 음악적 견해에서 시작된 성격 차이 때문”이라는 것이 소속사인 큐브엔터테인먼트의 공식 입장이다.

지난달에는 YG엔터테인먼트의 2NE1 멤버 공민지가 팀을 탈퇴했다. 공민지는 뮤직웍스와 전속계약을 맺고 솔로 활동에 나설 예정이다.

2014년에는 데뷔 8년차 인기 걸그룹들이 한바탕 홍역을 치렀다. 소녀시대는 제시카의 탈퇴로 멤버 간 불화설에 휩싸였고, 원더걸스는 리더 선예가 연예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카라는 기존 멤버 5명 중 니콜과 강지영이 팀을 나간 뒤 4인조로 팀을 재편했다.

‘7년 징크스’는 아이돌그룹의 활동 특성상 자연스러운 결과라는 것이 가요계의 중론이다. 7년은 공정거래위원회가 이른바 ‘노예 계약’ 방지를 위해 2009년 정한 가수들의 표준 계약 기간이다. 소속사와 가수 사이의 계약 기간에는 제한이 없지만, 7년이 지나면 어느 한쪽이든 계약을 해지할 수 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70.6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76% 티엘아이 -4.43%
SK디앤디 +0.43% 옵트론텍 -3.87%
SK가스 -0.89% 미래나노텍 -2.86%
현대산업 +0.61% 에이텍 -4.92%
한화테크윈 -7.38% 대한뉴팜 -1.8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26%
SK하이닉스 +0.45%
롯데케미칼 -0.44%
LG전자 +0.22%
현대제철 -0.5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78%
서울반도체 +0.34%
에스티아이 -3.40%
뉴트리바이... -2.05%
에스엠 -0.3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화학 +0.87%
SK하이닉스 +0.45%
현대중공업 +1.33%
삼성중공업 +3.19%
현대차 +1.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디오 -1.97%
에스엠코어 +10.70%
비아트론 +0.67%
원익IPS -0.47%
메디톡스 +0.0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