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유통시장, 온라인 70%로 재편될 것"

입력 2016-05-22 17:45:29 | 수정 2016-05-23 00:08:24 | 지면정보 2016-05-23 A1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온라인 쇼핑 20년…더 큰 '유통 빅뱅' 온다

"향후 3년 엄청난 변화…사업전략 다시 짜라"
기사 이미지 보기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사진)이 “국내 유통시장에서 온라인 거래 비중이 70%에 이를 것으로 보고 사업전략을 다시 짜야 한다”고 말했다. 신 회장은 지난달 그룹 임원회의에서 “전체 소비의 15% 수준인 온라인 쇼핑 거래액이 앞으로 30%에 달할 것으로 봤는데, 변화 속도를 보면 그 비율이 훨씬 더 높아질 것”이라며 이같이 지시했다.

국내 최대 유통기업인 롯데그룹이 ‘온라인 쇼핑 전쟁’에 본격 뛰어들 것임을 선언한 것이다. 신 회장은 “과거 30년보다 앞으로 3년간 일어나는 변화가 더 크고 속도도 빠를 것”이라고도 했다. 신 회장 말대로 모바일을 중심으로 한 온라인 쇼핑은 급성장하고 있다.

기사 이미지 보기
인터파크가 국내에 온라인 쇼핑몰을 처음 연 1996년 온라인 쇼핑 거래액은 5억원이었다. 지난해에는 53조9340억원으로 10만배 이상 늘었다. 롯데뿐 아니라 네이버 SK텔레콤등 각 분야 강자들이 앞다퉈 이 시장에 뛰어들었다.

국내에서 종합 온라인 쇼핑몰을 운영하는 곳은 170개에 이르고, 매출이 1000억원 이상인 업체만 20곳에 육박한다. 아마존이 장악한 미국, 알리바바가 평정한 중국과 달리 도입된 지 20년이 된 한국 온라인 쇼핑 시장은 승자를 예측할 수 없는 ‘춘추전국시대’가 펼쳐지고 있다.

기업들이 가장 주목하는 것은 모바일 쇼핑이다. 모바일 쇼핑 거래액은 2013년 6조5600억원에서 지난해 24조4270억원으로 연평균 90% 성장했다. 모바일 쇼핑 비중은 2013년 전체 온라인 쇼핑의 17%에서 올 1분기 51.3%로 치솟았다. 소셜커머스업체 티몬의 신현성 대표는 “모바일 쇼핑 시장이 2020년에는 현재의 두 배로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정인설/강진규 기자 surisuri@hankyung.com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8.9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8% 넥센테크 +0.11%
SK디앤디 +1.30% 와이지엔터... +0.35%
NAVER +0.93% 로엔 +2.91%
SK가스 0.00% 엔지켐생명... 0.00%
삼성전자 -0.72% 툴젠 0.0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전자 +0.28%
한국전력 -2.67%
현대모비스 -2.17%
현대차 -0.61%
현대건설 -0.3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2.53%
메디톡스 +0.10%
안랩 +8.82%
카카오 -2.10%
컴투스 +1.67%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72%
SK하이닉스 +2.17%
현대백화점 +5.48%
LG화학 -0.17%
NAVER +0.9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3.05%
서울반도체 +2.40%
CJ오쇼핑 +4.82%
SK머티리얼... +0.06%
HB테크놀러... +6.2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