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STRONG KOREA] "일반인도 프로그래밍 기술 익혀야…활용분야 무궁무진하죠"

입력 2015-05-31 20:53:35 | 수정 2015-06-01 03:23:35 | 지면정보 2015-06-01 A4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인터뷰 'SW로 인생 역전' 이동휘 구글 본사 엔지니어
기사 이미지 보기
세계 최대 인터넷회사 구글의 심장부인 미국 캘리포니아주 마운틴뷰 본사에서 일하고 있는 이동휘 소프트웨어(SW) 엔지니어(39·사진). 그는 구글의 핵심사업인 검색 부문에서 SW 개발을 담당하고 있다. 하지만 이씨는 어린 시절 컴퓨터가 뭔지도 몰랐다. 유년 시절을 보낸 전남 영광의 한 농촌 마을에는 제대로 된 도서관 하나 없었다.

이씨의 인생이 송두리째 바뀐 것은 대학에서 SW를 배우면서부터였다. “대학 입학시험에서 1지망은 탈락하고 2지망이었던 전남대 컴퓨터공학과에 들어갔습니다. 학부 시절 ‘F폭격기’라는 별명을 지닌 이칠우 교수님의 C프로그래밍 수업을 들으며 새로운 세상에 눈을 떴죠.”

졸업 후 이씨는 ‘구글의 문’을 두드렸다. “그때가 9년 전인데 당시에도 엔지니어들이 가장 가고 싶어했던 회사가 구글이었습니다. 일단 이력서부터 준비해 냈어요.”

그가 구글로부터 최종합격 통지를 받기까지는 4개월이 걸렸다. “1 대 1 면접만 총 일곱 번을 봤습니다. 모두 기술면접이었는데 세계 각국의 구글사무소에서 일하는 엔지니어들이 면접관이 돼 날카로운 질문을 했습니다.” 그는 결국 구글코리아의 첫 번째 엔지니어로 2006년 입사하는 데 성공했고, 지금은 구글 본사로 자리를 옮겨 일하고 있다.

이씨는 엔지니어뿐만 아니라 일반인도 간단한 프로그래밍 기술은 배워두는 게 좋다고 조언한다. “컴퓨터가 어떻게 동작하는지 이해하는 것은 디지털 시대를 살아가는 현대인에게 필수 소양”이라는 게 그의 생각이다. 이씨는 “학교에서 전기의 원리와 응용기술을 배운 덕분에 안전하게 전기를 쓸 수 있듯 컴퓨터의 원리를 알고 있으면 다양한 SW를 유익하게 활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씨는 최근 ‘실리콘밸리 견문록’이라는 책을 냈다. 그가 구글 본사와 실리콘밸리에서 경험하고 고민했던 것을 많은 사람과 공유하려는 취지에서다. 이씨는 “실리콘밸리도 한때는 과수원만 가득한 촌동네였다”며 “혁신을 갈망하는 사람들이 모이면서 세상을 바꾼 기술이 잡초처럼 튀어나왔다”고 설명했다. 그는 “한국도 SW를 하는 사람들에게 자유롭고 창의적 환경을 조성해줘야 한다”고 조언했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관련기사

POLL

샐러리맨·자영업자 연금저축 이중과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205.4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56% 엔지켐생명... -3.61%
SK디앤디 -0.90% 인터코스 -6.41%
SK가스 -0.42% 대화제약 -0.24%
두산엔진 -0.91% 휴젤 +4.32%
무학 -1.08% 카카오 -1.09%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78%
롯데칠성 -7.60%
한국항공우... -1.69%
삼성전기 +0.27%
한국전력 -0.66%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실리콘웍스 0.00%
서울반도체 -1.83%
휴젤 +4.32%
안랩 -2.29%
메디톡스 -1.5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엔씨소프트 +1.27%
KT +2.88%
KT&G -1.46%
KB손해보험 +0.15%
현대제철 +3.7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코프로 +7.84%
AP시스템 +0.97%
비에이치 +4.51%
게임빌 +0.81%
원익IPS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