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RSS
사회

  '안녕들 하십니까' 대자보 찢은 일베 인증 "빨갱이들이 학교 망신…"

입력
2013-12-15 09:53:21
수정
2013-12-15 10:03:45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고려대 경영학과 주현우 씨가 붙인 "안녕들 하십니까"란 대자보가 전국 대학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주현우 학생이 게재한 대자보를 본인이 찢었다는 인증글이 논란이 되고 있다.

14일 오후 7시30분쯤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에는 "고려대 철도파업 대자보 찢어버렸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아이디 '자궁떨리노'는 이 글에서 "빨갱이들이 학교 망신 다 시키고 다니는 꼴 보기 싫어서 1차로 찢었는데 밥 먹고 오니 다시 붙여놨노"라며 "질 수 없어서 다시 찢어 버렸다"고 밝혔다. 이어 "시험 기간이라 애들이 X같이 많아서 인증하느라 힘들었다"며 "이따 새벽에 다시 가서 대자보 다 불태우고 인증한다"고 적었다.

경향신문 보도에 따르면 자보를 붙인 고려대 이샛별씨(20·수학과)는 "고려대 정경대 후문에는 자보가 넘쳐나는데 이공계에는 자보가 하나도 붙어있지 않아 어제(13일) 오후 직접 써서 붙였다"며 "불만이 있으면 찢지 말고 옆에 반박 자보를 붙여 달라"고 말했다.

그는 "자보가 찢어진 걸 확인하고 테이프로 붙여놨는데 다시 찢어 놨다"며 "내일 다시 써서 붙이겠다"고 밝혔다.이씨는 대자보에 "민영화를 반대하는 파업을 했다는 이유 만으로 7600여명이 하루 아침에 직장을 잃었지만 부끄럽게도 저는 안녕했습니다. 저희 아버지는 철도 노조원이 아니셨기 때문입니다"라며 "하지만 이제는 의문이 듭니다. 과연 우리는 언제까지 안녕할 수 있는지, 이렇게 별 탈 없이 졸업한다면 우리의 안녕은 끝까지 보장이 되는 것인지 불안합니다"라고 적었다.

이날 오후 고려대 정경대 후문에는 300명 가까운 사람들이 모여 자신들이 안녕하지 못한 이유를 성토했다. 참가자들은 철도 민영화, 학점 경쟁, 대선 부정, 역사교과서 왜곡 등에 대한 생각을 밝히며 더 많은 학생과 시민들의 동참을 호소했다. 이들은 자리를 마치고 서울역으로 이동, 시위를 이어나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댓글쓰기 한국경제 전체기사보기

오늘의 핫이슈

텐아시아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기사구입문의 구독신청

새누리당의 차기 대선 주자로 누가 유리하다고 봅니까
투표하기 결과보기
올 연말 코스피지수를 얼마로 예상하십니까.
투표하기 결과보기
군 복무기간 학점 인정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 사진

  • 사진

투표하기 결과보기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더보기

한경+ 및 초판서비스 출시 안내

책이야기

더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