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들 하십니까' 대자보 찢은 일베 인증 "빨갱이들이 학교 망신…"

입력 2013-12-15 09:53:21 | 수정 2013-12-15 10:03:45
기사 이미지 보기

고려대 경영학과 주현우 씨가 붙인 "안녕들 하십니까"란 대자보가 전국 대학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주현우 학생이 게재한 대자보를 본인이 찢었다는 인증글이 논란이 되고 있다.

14일 오후 7시30분쯤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에는 "고려대 철도파업 대자보 찢어버렸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아이디 '자궁떨리노'는 이 글에서 "빨갱이들이 학교 망신 다 시키고 다니는 꼴 보기 싫어서 1차로 찢었는데 밥 먹고 오니 다시 붙여놨노"라며 "질 수 없어서 다시 찢어 버렸다"고 밝혔다. 이어 "시험 기간이라 애들이 X같이 많아서 인증하느라 힘들었다"며 "이따 새벽에 다시 가서 대자보 다 불태우고 인증한다"고 적었다.

경향신문 보도에 따르면 자보를 붙인 고려대 이샛별씨(20·수학과)는 "고려대 정경대 후문에는 자보가 넘쳐나는데 이공계에는 자보가 하나도 붙어있지 않아 어제(13일) 오후 직접 써서 붙였다"며 "불만이 있으면 찢지 말고 옆에 반박 자보를 붙여 달라"고 말했다.

그는 "자보가 찢어진 걸 확인하고 테이프로 붙여놨는데 다시 찢어 놨다"며 "내일 다시 써서 붙이겠다"고 밝혔다.이씨는 대자보에 "민영화를 반대하는 파업을 했다는 이유 만으로 7600여명이 하루 아침에 직장을 잃었지만 부끄럽게도 저는 안녕했습니다. 저희 아버지는 철도 노조원이 아니셨기 때문입니다"라며 "하지만 이제는 의문이 듭니다. 과연 우리는 언제까지 안녕할 수 있는지, 이렇게 별 탈 없이 졸업한다면 우리의 안녕은 끝까지 보장이 되는 것인지 불안합니다"라고 적었다.

이날 오후 고려대 정경대 후문에는 300명 가까운 사람들이 모여 자신들이 안녕하지 못한 이유를 성토했다. 참가자들은 철도 민영화, 학점 경쟁, 대선 부정, 역사교과서 왜곡 등에 대한 생각을 밝히며 더 많은 학생과 시민들의 동참을 호소했다. 이들은 자리를 마치고 서울역으로 이동, 시위를 이어나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고령화 시대입니다. 몇 살까지 사시길 희망하십니까.

따라하고 싶은 스타의 '동안 피부' 노하우는?

VS

SM 여가수 드라마 대결, 더 기대되는 작품은?

VS

이병헌 협박사건, 어떻게 생각하나요?

VS

주요뉴스

스내커 바로가기 아시안 게임 바로가기

증권

코스피 2,053.82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3.92 나노신소재 1.01
한국전력 2.37 유진로봇 14.80
삼성전자 0.00 포티스 14.66
현대차 1.52 해성산업 14.95
기아차 0.92 안랩 1.03

20분 지연 시세

ETF시세정보

ETF 시세정보 목록
KODEX 레버리지 11,900 80 0.68%
KODEX 인버스 7,645 20 0.26%
KODEX 200 26,265 105 0.40%
KODEX 삼성그룹 5,960 10 0.17%
TIGER 레버리지 10,690 50 0.47%
TIGER 인버스 8,200 15 0.18%

20분 지연 시세

우대환전 베스트

업데이트 09/19 16:04:36
우대환전 베스트 목록
은행명 현찰살때 현찰팔때 송금보낼때
1외환은행 1025.44 1061.96 1053.90
2제일은행 1025.73 1062.27 1054.40
3국민은행 1026.23 1062.77 1054.40
4기업은행 1026.23 1062.77 1054.40
환율계산 바로가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