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RSS
금융

  우체국 예금에 돈 몰린다

입력
2012-12-18 17:33:12
수정
2012-12-19 02:20:01
지면정보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C로그로 보내기
금리 높고 5천만원 넘어도 국가가 지급 보장
우체국 예금에 뭉칫돈이 몰리고 있다. 은행보다 높은 금리를 주는 데다 5000만원이 넘어도 국가가 전액 지급을 보장하기 때문이다.

18일 우정사업본부에 따르면 우체국 예금 잔액은 11월 말 기준 약 60조원으로 지난해 말 56조원 대비 7.1%(4조원) 늘었다. 같은 기간 은행 예금 증가율(2.7%)의 2.5배가 넘는 수준이다. 이에 따라 우체국 예금 규모는 올 들어 처음으로 저축은행(47조원)을 제쳤다.

우체국 예금이 급격히 늘어난 것은 저금리 지속에 조금이라도 높은 금리를 받으려는 고객들이 몰린 데 따른 것이란 분석이다. 우체국의 1년 만기 정기예금 금리는 연 3.20%로 은행(연 3.08%)보다 0.12%포인트 높다. 우체국 금리도 올 들어 0.75%포인트 하락했지만 은행보다는 꾸준히 0.2%포인트 안팎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안전자산 선호 현상이 커진 데 따른 영향도 있다. 특히 대형 저축은행들이 잇따라 문을 닫으면서 저축은행 예금자들이 대거 우체국으로 예금을 옮겼다는 분석이다. 그러나 우정사업본부는 대출을 하지 않고 자산운용 수익으로만 이자를 지급하고 있어 자칫 역마진이 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감사원은 올초 우정사업본부에 대한 감사 결과 2010년 고액 예금을 유치하면서 이를 수익률이 낮은 단기 상품에 운용해 858억원의 손실을 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우정사업본부 관계자는 “일부 고액 예금을 굴리면서 역마진이 발생한 것은 사실이지만 전체 자산운용에서 손실이 난 적은 없다”고 해명했다.

김일규 기자 black0419@hankyung.com
댓글쓰기 한국경제 전체기사보기

오늘의 핫이슈

텐아시아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기사구입문의 구독신청

    투데이포커스

    1 2 3
    차세대 한국 IT 산업을 이끌 기업인은 누구라고 봅니까.
    투표하기 결과보기
    유재석의 '나는 남자다' 첫방송 어땠나요?
    • 사진

    • 사진

    투표하기 결과보기
    세월호 등 되풀이되는 대형 참사의 가장 큰 책임은 누구에게 있을까요.
    투표하기 결과보기
    4월 극장가 男배우 대결
    • 사진

    • 사진

    투표하기 결과보기
    '어벤져스2' 서울촬영에 대한 생각은?
    • 사진

    • 사진

    투표하기 결과보기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더보기

    한경+ 및 초판서비스 출시 안내

    한경머니 베너

    암보험 저렴하게 가입하는 방법 5가지!

    의료실비보험 가입해야 하는 이유 3가지!

    직장인 생활정보

    책이야기

    더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