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RSS
사회

  신안 임자 대광해수욕장 모래 '청정'

입력
2012-06-27 10:49:03
수정
2012-06-27 10:49:03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전남 신안군은 임자면 대광해수욕장 모래에 중금속 성분이 거의 없는 등 청정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27일 밝혔다.

군은 대광 해수욕장의 우수성을 알리고자 목포대에 모래성분 검사를 의뢰했다.

검사결과 구리(Cu), 카드뮴(Cd), 크롬(Cr), 납(Pb), 아연(Zn), 니켈(Ni), 비소(As) 등이 미국 EPA의 퇴적물 중금속 오염 평가 기준보다 아주 낮았다.

비소는 우려 수준(25㎎/㎏) 보다 훨씬 낮은 0.25로 나타났다.

카드뮴 0.02(우려 수준 4), 구리 0.03(우려 50) 등으로 밝혀졌다.

군의 한 관계자는 "이처럼 중금속 성분이 거의 없는 해변에서 모래찜질하면 신경통, 관절염, 피부질환 예방 등에 좋다"고 강조했다.

해수욕장 주변에는 해송 숲길 등 등산로 등 보고 즐길 거리가 많다.

(신안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chogy@yna.co.kr
댓글쓰기 한국경제 전체기사보기

오늘의 핫이슈

텐아시아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기사구입문의 구독신청

새누리당의 차기 대선 주자로 누가 유리하다고 봅니까
투표하기 결과보기
올 연말 코스피지수를 얼마로 예상하십니까.
투표하기 결과보기
군 복무기간 학점 인정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 사진

  • 사진

투표하기 결과보기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더보기

한경+ 및 초판서비스 출시 안내

책이야기

더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