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B

대학 때 '호떡장사' 경험 살려 동원F&B 식품부 뚫었어요

입력 2012-05-14 16:58:43 | 수정 2012-06-11 17:04:15
동원F&B 인턴십 통해 정규사원 된 박규인 씨

'低 스펙' 소신 지원
친구들 수십 곳 원서 낼 때 열정 바칠 3~4개 기업 두드려

인턴시절 생활은
상품진열 등 잡무 힘들어도 농땡이 안피우고 즐겁게 일해
기사 이미지 보기

“호떡 사세요, 호떡. 맛있는 호떡이요….”

2005년 12월 겨울 서강대 정문 앞. 포장마차에서 찬바람을 맞으며 손을 호호 불면서도 마음만은 뿌듯했다. 내가 만든 호떡을 누군가가 맛있게 먹는 그 희열이란…. 경영학과 친구랑 단 둘이서 시작한 호떡장사는 생각보다 잘 됐다. 초기 자본은 200만원. 시작은 미미했으나 갈수록 손님이 늘었다. MBC, SBS 방송까지 나가는 영광도 얻었다. 일명 ‘맨발로 뛰는 청년들’ 코너에. 방송 출연 후 밀려드는 손님에 날은 추워도 신이 났다. 심지어 호떡을 배달해 달라는 전화까지 올 정도였다. ‘잘 나가던’ 호떡장사는 이듬해 4월 군입대까지 5개월간 했다. 난생 처음 부모님 도움 없이 시작한 사업은 나름대로 성공적이었다. 호떡장사를 하면서 배운 것이 있다면 그것은 ‘땀의 가치’였다. ‘열심히 하면 뭘 해도 굶어죽진 않겠구나!’

동원F&B에서 건강식품 마케팅을 맡고 있는 박규인 씨(28)의 대학시절 이야기다. 입사한 지 1년반이 지났지만 7년 전 호떡장사 이야기를 하는 그의 눈에선 빛이 났다. 183㎝ 훤칠한 키에 준수한 외모. 커다란 지구본을 들고 1시간 넘게 이어진 사진촬영에도 그저 싱글벙글 거릴 뿐이었다. 지난 주말 이뤄진 인터뷰에는 동원그룹 입사를 희망하는 취업준비생 정혁화·정하연 씨와 캠퍼스 리크루팅으로 바쁜 이 회사 HR팀의 전진호 과장이 함께했다.

▷도대체 어떤 호떡이기에….

“부산호떡을 벤치마킹했어요. 땅콩·호두·잣 등의 견과류를 호떡 표면에 발랐지요. 원가가 더 들어가 마진은 줄었지만 ‘박리다매’ 전략이었죠.”

▷호떡장사로 배운 경영철학도 생겼을 것 같은데.

“옆에서 장사하는 떡볶이, 소시지, 꼬치 포장마차를 보면서 오히려 배웠어요. 재료 구입부터 판매까지 작지만 나름의 원칙과 상도가 있더라고요.”

▷돈도 좀 벌었겠어요.

“그때의 목적은 돈이 아니라 경험이었어요. 그래도 방세 내고 밥값은 벌었습니다. 그리고 친구들에게 술 한잔 살 정도였죠.”

박씨는 호떡장사를 하기 전까지는 부모님 말씀 잘 듣는 모범생이었다. 공부도 곧잘 해 대구에서 서울로 유학을 왔다. 그는 “누가 시켜서 한 것이 아니라 제가 주도적으로 해본 첫 경험이었다”며 “이게 이후의 삶에 자신감과 에너지를 줬다”고 말했다.

▷동원그룹은 어떻게 지원하게 됐죠.

“사실 저는 ‘무(無)스펙’입니다. 내세울 게 하나도 없었어요. 부끄럽지만 면접보러 오라는 곳은 동원이 유일했지요.”(박씨의 학점은 4.3 만점에 3.1, 그리고 토익은 845점. 스펙은 그것이 전부였다.)

▷그럼 여기저기 원서를 많이 냈나요.

“아니요. 기업마다 인재상이 다 다른데, 그 기업에 맞춰 꾸며서 자기소개서 쓰는 게 싫었어요. 하지만, 제가 원서를 낸 곳엔 소신을 갖고 썼어요.”

▷어떤 자소서에 눈길이 갑니까.(인사과장에게 물었다.)

“다른 기업엔 안 맞아도 우리 기업엔 맞는 사람이 있어요. 카피하지 말고 자신만의 작은 에피소드라도 진심을 담으면 불러보고 싶어져요. 왜 그 일을 했는지 묻고 싶어서….”

전진호 과장은 채용 과정에서 본 특이한 경력의 합격자를 소개했다. “대학 3학년 때부터 2년간 명절 때마다 동원 제품 알바를 한 친구가 기억납니다. 하도 자주 하고 열심이어서 판매팀장도 알 정도였죠. 면접 때 그가 ‘동원에서 안 뽑아주면 경쟁사에 갈 것’이라고 엄포를 놓는데 면접관들이 그를 안뽑고 배기겠어요. 또 한 친구는 시골에 살면서도 동원 유제품에 대해 나름대로 분석 후기를 써냈더라고요. 시간과 물질적 투자를 한 게 제겐 관심과 열정으로 보였어요. 결국 당락은 큰 것보다 사소한 것에서 갈립니다.”

▷대학 4학년 여름방학 때 동원그룹에서 인턴을 한 뒤 채용됐는데.

“농땡이는 안피웠어요. 매장 오픈 땐 물품 진열과 잡무를 했지만 정말 열심히 일했어요. 그런 모습을 선배들이 좋게 봐주셨어요. 저는 정말 운이 좋은 사람입니다. 좋은 분을 만난 덕을 본 것 같아요.”

▷인턴의 정규 채용 비율은 어느 정도죠.

“전체 인턴 중 80%가 최종 면접 제의를 받고 그중 80%를 채용합니다. 회사는 인턴들의 의지를 봅니다. 딴생각 하는 친구는 다 보여요. 그리고 인턴들도 스스로 ‘과연 이 일이 나와 맞는지’를 자문해봐야 합니다. 그래서 그런지 인턴 입사자의 조기 퇴사율이 일반 공채보다 훨씬 낮아요.”(전 과장)

▷인턴의 하루 일과는 어땠어요.

“오전 8시30분 출근, 오후 6시30분 퇴근입니다. 건강식품사업부에서 GNC비타민 영업을 했지요. 앞으로 성장성이 큰 분야라는 것을 느꼈고 도전해 보고 싶었습니다.”(입사 후 박씨는 GNC파트의 영업·기획을 거쳐 지금은 마케팅 업무를 하고 있다.)

▷영업 지원에 전공은 어느 정도 중요한가요.

“영업은 전공을 안 봅니다. 대신 ‘내가 사장이다’ 생각하고 오너십을 갖고 일해야 원가 개념도 생기고 품질에 대한 관심도 생깁니다. 자기주도적인 사람이 중요합니다. 영업은 어려워요. 그만큼 자기 목표가 확실해야 합니다. 롤모델을 가지면 안 지치죠.”(이번에 뽑는 인턴도 대부분 영업파트에 근무하게 된다.)

함께 자리한 취업준비생들을 위한 조언을 부탁했다. 박씨는 잠시 생각에 잠기더니 “대학시절 놀기만 한 것 같아 후회스럽다”며 “수많은 경험을 통해 자신이 진정 하고 싶은 것이 무엇인지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하라”고 말했다. 전진호 과장도 “회사 명함에 현혹돼서는 안 됩니다. 명함 줄 때 창피하지 않으면 된다는 게 기준이면 안 됩니다. 창피하고 우쭐한 것은 한순간입니다. 정말 좋아하고 잘하는 것을 찾는 것이 무엇보다 우선”이라고 조언했다.

신차정보

15일 스승의 날을 맞아 기억나는 선생님에 대해 물어보자 박씨는 대학 4학년 마지막 수업을 떠올렸다. “교수님이 무술을 배울 때 사부님께 물어봤대요. ‘어떻게 해야 무술을 잘 할 수 있나요’라고 묻자 사부님 말씀이 ‘정권을 하루에 1000번씩 하라’고 했대요. 결국 기본을 충실히 하라는 말씀이었던 거죠. 사회 진출을 앞둔 우리에게 기본의 중요성을 가르쳐주셨습니다. 지금도 일이 안 풀릴 때 그 말씀이 제 마음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고 있습니다.”

공태윤 기자 trues@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주요 사립 대학 가운데 어느 대학 공대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미생' 속 남다른 호흡 선보인 남남 커플은?

VS

사생활논란 에네스 '비정상회담' 어떻게 보셨나요?

VS

'무도' 김태호PD 또 이적설, 어떤가요?

VS

주요뉴스

스내커 바로가기 고교입시전략설명회 소울플레이어

증권

코스피 1,897.50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09 해성옵틱스 6.91
제일모직 6.60 차이나그레... 4.13
삼성전자 0.00 녹십자엠에... 14.98
LG전자 1.85 하이비젼시... 0.23
코웨이 4.74 파라다이스 1.65

20분 지연 시세

ETF시세정보

ETF 시세정보 목록
KODEX 레버리지 10,100 35 0.35%
KODEX 인버스 8,285 15 0.18%
KODEX 200 24,360 25 0.10%
KODEX 삼성그룹 5,595 25 0.44%
TIGER 레버리지 9,095 35 0.38%
TIGER 인버스 8,890 15 0.17%

20분 지연 시세

우대환전 베스트

업데이트 12/18 16:05:56
우대환전 베스트 목록
은행명 현찰살때 현찰팔때 송금보낼때
1제일은행 1082.18 1120.72 1112.40
2기업은행 1082.72 1121.28 1112.60
3우리은행 1082.70 1121.30 1112.60
4외환은행 1083.11 1121.69 1113.20
환율계산 바로가기 »
스내커 자세히보기 고교입시전략설명회 소울플레이어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