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표정에 감정 담아…인간에 가까운 로봇 만든다

입력 2012-04-29 17:48:46 | 수정 2012-04-30 02:40:04
글자축소 글자확대
2012 신생직업 열전 - (4) 안드로이드로봇 공학기술자

生技硏 연구실이 유일…혀 달린 로봇 여수엑스포 첫 선
다음달 ‘2012 여수세계박람회’에 가면 움직이는 ‘로봇 혓바닥’을 볼 수 있다. ‘로봇 혓바닥’은 로봇공학에서는 중요한 기술이다. 혀가 부착되면 로봇이 말을 할 때 표정부터 자연스러워진다.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안드로이드로봇연구실은 이번 박람회에서 처음 공개하는 안드로이드로봇(인간형로봇) ‘에버(EVER)4’에 세계 최초로 혓바닥을 달았다. 에버4는 키 180㎝로 늘씬한 모델을 연상시킨다. 관객과 대화는 물론이고 다양한 표정으로 감정교류도 할 수 있다.

이동욱 안드로이드로봇연구실 수석연구원(39)은 “인간 얼굴의 해부학적 구조를 연구해 근육의 움직임을 그대로 구현했다”며 “표정을 만드는 데 사용된 모터가 30개로 지금까지 나온 안드로이드로봇 가운데 가장 많다”고 말했다.

이 수석 연구원은 생기원이 안드로이드로봇연구실을 만든 2005년부터 개발자로 일해왔다. 국내에서 안드로이드로봇을 전문적으로 연구하는 곳은 이 연구실이 유일하다. 한국고용정보원은 안드로이드로봇연구실이 생긴 이후 이곳 전문가들이 독립적인 직업군을 형성했다고 판단, ‘안드로이드로봇 공학기술자’를 ‘한국직업사전 2012년판’에 새로 등재했다. 이 수석연구원은 “안드로이드로봇 연구는 인문학·예술까지 필요한 융합 분야”라며 “서로 다른 학문들이 모여 내는 시너지의 경이로움이 안드로이드로봇 연구의 가장 큰 매력”이라고 말했다.

연봉은 다른 연구 분야보다 다소 낮다. 초심자들의 경우 학사학위자는 2000만원대 중반, 석사는 2000만원대 후반, 박사는 3000만원대 후반이다.

연구직이다 보니 인력 수요도 아직 많지 않다. 이 연구실만 해도 수년에 한 번 1~2명을 뽑는다. 국내에서는 로봇이 아직 초보단계여서 민간기업 인력 수요도 별로 없다.

하지만 앞으로는 수요가 크게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 로봇기술이 발전하면 다양한 분야에 걸쳐 제품이 선보일 것이기 때문이다. 가령 놀이공원도 잠재력이 큰 수요처다. 미국 디즈니랜드는 모터로 움직이는 캐릭터 마네킹을 안드로이드로봇으로 대체해 나가고 있다. 이 수석연구원은 “안드로이드로봇 공학기술자가 되려면 석·박사까지 공부하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POLL

금융공기업에 동시 합격했을 경우 가장 추천하고 싶은 곳은?

증권

코스피 2,037.50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5% 넥센테크 +0.56%
에이블씨엔... +3.24% 대한뉴팜 -1.24%
LG디스플레... -0.97% SK컴즈 -2.31%
SK디앤디 -0.91% 루트로닉 0.00%
더존비즈온 +0.70% 안국약품 -1.17%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NAVER +0.12%
현대중공업 -4.07%
KB금융 -1.97%
현대산업 +2.48%
LG유플러스 +1.2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73%
솔브레인 -2.33%
이오테크닉... -1.37%
컴투스 -0.55%
모두투어 +0.3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65%
현대모비스 +1.97%
LG화학 +0.19%
삼성생명 +1.47%
현대차 -0.7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컴투스 -0.55%
뷰웍스 +2.07%
이녹스 -1.06%
에스티팜 -0.56%
SKC코오롱PI +3.08%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