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RSS
IT

  삼성, 中 휴대폰 점유율 40%로 높인다

입력
2012-03-21 17:31:00
수정
2012-03-22 05:50:04
지면정보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삼성전자는 30% 수준인 중국 내 휴대폰 시장 점유율을 40%(매출 기준)까지 끌어올리기로 했다. 이를 위해 삼성전자는 ‘갤럭시S3’를 중국을 포함한 세계시장에 가급적 앞당겨 내놓을 예정이다.

김영하 삼성전자 중국총괄 전무는 21일 “올해 중국시장에서 휴대폰 TV 가전 카메라 등 세트부문의 매출을 지난해 100억달러에서 140억달러로 40% 늘릴 계획”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중국에서 휴대폰시장 점유율 30%를 차지해 노키아 애플 등을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올해 삼성전자의 세트부문 매출 목표에서 휴대폰이 차지하는 비중은 65.7%(92억달러)다. 김 전무는 “갤럭시S3를 당초 5월께 내놓을 예정이었지만 가급적 앞당길 계획”이라고 말했다.

베이징=김태완 특파원 twkim@hankyung.com

댓글쓰기 한국경제 전체기사보기

관련기사

텐아시아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기사구입문의 구독신청

    세월호특별법 합의안 어떻게 처리해야 할까요
    투표하기 결과보기
    제2롯데월드 저층부 개장을 승인해야 할까요
    투표하기 결과보기
    군 사고 관련 '진짜사나이' 논란, 당신의 생각은?
    • 사진

    • 사진

    투표하기 결과보기
    여름휴가 함께 떠나고 싶은 여스타는?
    • 사진

    • 사진

    투표하기 결과보기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더보기

    한경+ 및 초판서비스 출시 안내

    지식과 정보의 공유 SNACKER

    EDM 5K RUN

    자동차

    더보기

    오늘의 동영상

    책이야기

    더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