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세 가지 맛 '삼채'를 아시나요?

입력 2011-10-26 17:59:50 | 수정 2011-10-27 03:25:11
글자축소 글자확대
유통 라운지

미얀마 고산지대 서식…마늘보다 유황 6배 많아
서울 가락동 농산물도매시장에 최근 낯선 채소가 등장했다. 뿌리는 미나리를 닮았고,머리 부분은 인삼과 비슷한 이 채소는 '삼채'(사진)다.

이 채소를 미얀마에서 한국으로 처음 들여온 배대열 퍼시픽에너지 대표는 원래 '별난 매운탕'으로 대박을 터뜨린 외식업체 경영자다. 배 대표는 "생긴 모양과 맛이 어린 인삼을 닮았다고 해 삼채(蔘菜)라고도 하고 쓴맛,단맛,매운맛 등 3가지 맛을 가지고 있다고 해서 삼채(三菜)로도 불린다"고 설명했다. 이 채소의 정체는 히말라야산맥의 언저리인 미얀마 샨주 해발 1400~4200m 고산지에서 자라는 식물이다. 산지인 미얀마에서는 주밋(뿌리부추)이라고 부른다.

배 대표가 한 식품연구원에 의뢰해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이 삼채에는 유황성분이 마늘보다 6배나 많이 들어있다. 100g당 유황성분이 마늘은 0.5㎎인 데 비해 삼채는 3.28㎎이라는 것.유황은 피부 노화를 방지하며 항암 성분을 지니고 있다는 평가다.

배 대표는 샨주 현지 농장에서 차로 14시간 떨어진 양곤에 냉장창고를 임대,매월 30t씩 국내에 들여오고 있다. 그는 오는 30일 이마트 2개 점포(성수 · 은평점)에서 시범 판매한 뒤 성과를 보고 다른 점포로 매장을 확대할 계획이다.

삼채의 식용 방법은 다양하다. 삼채김치를 만들 수 있고,삼겹살이나 갈비 등 육류를 먹을 때 삼채를 초고추장에 찍어 먹을 수도 있다. 각종 찌개에 넣거나 무침나물로도 활용할 수 있다.

강창동 유통전문기자 cdkang@hankyung.com

POLL

주요 4당 원대대표 중 대권주자 가능성이 가장 높은 정치인은 누구?

공직자들의 골프 허용에 대해 어떻게 생각합니까.

증권

코스피 1,976.7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36% 컴투스 +3.46%
SK디앤디 -0.72% 누리텔레콤 -4.02%
SK가스 -1.69% 대화제약 -1.40%
지역난방공... -0.57% 아이씨디 +0.74%
KEC 0.00% 성도이엔지 -0.64%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2.30%
아모레퍼시... +2.28%
NAVER +0.59%
POSCO -4.57%
아모레G -0.8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0.02%
CJ E&M 0.00%
코미팜 -1.85%
연우 -1.22%
뉴트리바이... -1.9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KT 0.00%
GKL +2.56%
SK텔레콤 -0.70%
하나투어 +2.07%
농심 +2.5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4.83%
인바디 +1.82%
원익IPS +4.36%
CJE&M 0.00%
카카오 +0.20%

20분 지연 시세

포토

뱅크아울렛 자세히보기 정규재주필 최신작 자세히보기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