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RSS
문화

  "도시마다 다른 인상·느낌…소리·영상으로 담아내죠"

입력
2011-02-27 17:22:24
수정
2011-02-28 02:09:33
지면정보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C로그로 보내기
연출자 강낙현 감독 인터뷰
"지난해부터 다양한 장르의 젊은 예술가들과 함께 서울 방배동 두리춤터에서 매주 한 편씩 공연을 올리고 있어요. 세계 무대를 목표로 새로운 실험을 거듭하며 작품을 다듬고 변형하죠.'드라이브 스루' 프로젝트는 지난해 만든 4개의 시리즈 작품 중 하나예요. "

무용 · 영화 · 음악을 융합한 '드라이브 스루'의 연출자인 강낙현 감독(32 · 사진)은 런던필름스쿨에서 영화를 전공하고 센트럴세인트마틴에서 시각디자인과 공연예술학을 공부한 해외파다. 대학 시절부터 국제무대의 문을 두드렸던 그는 "한국의 젊은 예술가들이 세계무대와 소통할 기회가 적어 늘 안타까웠다"고 말했다.

"다양한 장르를 한 무대에 올리지만 가장 중요한 건 각 장르의 본질적인 부분을 살리는 겁니다. 특히 지역을 옮겨다니며 공연하는 유럽 투어에선 도시마다 다른 인상과 느낌을 소리와 영상에 담아 무대에 고스란히 옮겨요. 그러면 같은 제목의 공연이라도 어떤 지역에 가느냐에 따라 확연히 달라집니다. 이 과정에서 배우도 관객도 익숙해지기와 낯설어지기를 반복하죠."

김보라 기자 destinybr@hankyung.com

댓글쓰기 한국경제 전체기사보기

관련기사

텐아시아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기사구입문의 구독신청

    투데이포커스

    1 2 3
    차세대 한국 IT 산업을 이끌 기업인은 누구라고 봅니까.
    투표하기 결과보기
    유재석의 '나는 남자다' 첫방송 어땠나요?
    • 사진

    • 사진

    투표하기 결과보기
    세월호 등 되풀이되는 대형 참사의 가장 큰 책임은 누구에게 있을까요.
    투표하기 결과보기
    4월 극장가 男배우 대결
    • 사진

    • 사진

    투표하기 결과보기
    '어벤져스2' 서울촬영에 대한 생각은?
    • 사진

    • 사진

    투표하기 결과보기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더보기

    한경+ 및 초판서비스 출시 안내

    직장인 생활정보

    책이야기

    더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