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파워 인터뷰] 베토벤과 함께하는 새해

입력 2011-01-14 17:04:03 | 수정 2011-01-15 03:12:14
글자축소 글자확대
● 임헌정 부천필 상임지휘자ㆍ서울대 교수

교향곡 4번ㆍ바이올린 협주곡 … 부천시향 28일 신년음악회
임헌정 교수가 지휘하는 부천시향의 올해 신년음악회는 오는 28일 열린다. 임 교수가 빚어내는 생기 있고 고전적인 베토벤 교향곡 제4번과 차세대 바이올리니스트 김수연씨가 펼치는 베토벤 유일의 바이올린 협주곡이 새해 무대를 수놓는다.

베토벤의 '교향곡 제4번 내림나장조 작품60'은 교향곡 제3번 '영웅'과 제5번 '운명' 사이에 낀 작품이어서 슈만으로부터 '두 명의 북구 거인 사이에 끼인 그리스 미인'이라는 평을 들었던 곡이다. 독일 언론들도 '엄숙하면서도 아름다운 서주와 격정적이고 화려한 알레그로,세련되고 우아한 안단테,독창적이며 놀랍고 매혹적인 스케르초,효과적인 피날레로 이루어진 작품'이라고 극찬했다.

베토벤이 남긴 단 하나의 바이올린 협주곡인 '바이올린 협주곡 라장조 작품61'은 전원적이고 목가적인 정서를 머금고 있는 곡이다. 백작 미망인에 대한 베토벤의 숨겨진 애정이 담겨 있기도 하다. 낭만파 시대에 자주 등장한 기교 과시형의 화려한 협주곡이 아니라 바이올린의 뛰어난 선율과 부드러운 서정성을 겸비한 곡으로 평가받고 있다.

임 교수와 부천시향은 내달 10일 해설음악회와 23일 체임버뮤직 시리즈를 거쳐 3월10일부터는 예술의전당에서 열리는 연중기획 '더 그레이트 3B 시리즈'의 브람스 교향곡 전곡(4곡) 연주 대장정에 들어간다.

'3B'는 클래식 음악사에 두드러진 업적을 남긴 바흐,베토벤,브람스의 이름 첫 글자를 딴 것으로 지난해 베토벤(수원시향 · 김대진 지휘)을 시작으로 올해 브람스,내년 바흐(서울바로크합주단 · 김민 지휘)로 이어진다.

3월 연주에서는 교향곡 제1번,바이올린과 첼로를 위한 2중 협주곡을 바이올리니스트 이경선,첼리스트 송영훈씨와 함께 들려준다. 5월 교향곡 제2번과 피아노 협주곡,9월 교향곡 제3번과 바이올린 협주곡,11월 교향곡 제4번과 피아노 협주곡 제1번을 차례로 무대에 올릴 계획이다.



만난사람 = 고두현 문화부장 kdh@hankyung.com

POLL

공직자들의 골프 허용에 대해 어떻게 생각합니까.

오는 2030년 아시아 지역에서 가장 살만한 나라는 어디가 될까요.

증권

코스피 1,986.4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3.36% 넥센테크 +2.82%
남선알미늄 -1.18% 옵트론텍 +2.19%
SK디앤디 -1.08% 삼진엘앤디 +2.44%
한진해운 +7.46% 딜리 0.00%
지역난방공... -0.29% 미코 +4.62%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SDI 0.00%
LG생활건강 -1.06%
삼성전자 +0.88%
우리은행 +1.46%
NAVER -0.2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농우바이오 +2.66%
KG이니시스 +0.59%
셀트리온제... +5.46%
씨그널엔터... -7.72%
제넥신 +0.37%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KT +2.76%
한화테크윈 +2.99%
OCI +6.49%
SK텔레콤 +1.67%
SK이노베이... +1.2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메디톡스 +14.53%
원익IPS +3.30%
인바디 +6.75%
매일유업 +2.68%

20분 지연 시세

포토

뱅크아울렛 자세히보기 정규재주필 최신작 자세히보기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