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RSS
경제

  공정위, 기업 전방위 조사

입력
2011-01-14 01:30:22
수정
2011-01-14 05:22:49
지면정보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물가 잡기'…대규모 인력 투입
정유·설탕업체 현장 조사
공정거래위원회가 물가상승 억제를 위해 기업에 대한 전방위 조사에 착수했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공정위는 SK에너지 GS칼텍스 에쓰오일 현대오일뱅크 등 4개 정유사와 SK가스 E1 등 2개 액화석유가스(LPG) 업체의 불공정거래 여부에 대해 현장 조사에 들어갔다. 또 지난달 가격을 인상한 CJ제일제당 대한제당 삼양사 등 제당업체의 가격 담합 여부에 대해서도 조사를 벌이고 있다.

특히 정유업계에 대한 조사는 이명박 대통령이 이날 국민경제대책회의에서 "어떤 것보다 유가가 다른 물가에 미치는 파급력이 크다"며 "기름값이 적정 수준인지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밝힌 직후 전격적으로 이뤄진 것이어서 주목된다.

이번 조사에는 시장감시국 카르텔조사국 소비자정책국 등 핵심 부서 직원 100여명이 투입된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 관계자는 "평소와는 달리 동시다발적이고 대규모 인력이 투입되는 방식으로 조사가 이뤄졌다"고 말했다.

공정위는 최근 김동수 위원장 취임 후 '물가 기관'을 자처하며 조직을 물가 감시 체제로 개편했다. 전문가들은 이에 대해 "본연의 임무인 경쟁 촉진을 통해 간접적으로 물가를 안정시키는 대신 직접 기업을 압박하는 방식으로 시장에 적극 개입하겠다는 의미"라고 우려했다.

실제 이날 정유사에 대한 조사는 국제 유가 급등이 기름값 인상으로 이어질 것이란 우려를 사전차단하는 차원에서 이뤄졌다. 한국이 주로 수입하는 두바이유 현물가격은 지난 12일 기준으로 배럴당 94달러를 돌파하면서 2008년 9월 이후 2년3개월 만에 최고치를 경신했다.

공정위는 이에 앞서 지난 10일부터 밀가루 두유 커피 치즈 김치 단무지 등 94개 생활필수품과 서비스 가격에 대해서도 대대적인 직권조사를 벌이고 있다.

업계는 "정부가 물가 상승의 책임을 기업에만 물으려 하고 있다"며 불만을 표시했다.

서기열/윤성민 기자 philos@hankyung.com
댓글쓰기 한국경제 전체기사보기

관련기사

텐아시아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기사구입문의 구독신청

우리나라의 갈등 확대에 가장 큰 책임이 있는 집단은.
투표하기 결과보기
올 연말 코스피지수는 얼마로 예상하십니까.
투표하기 결과보기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더보기

한경+ 및 초판서비스 출시 안내

지식과 정보의 공유 SNACKER

EDM 5K RUN

한경머니 베너

암보험 저렴하게 가입하는 방법 5가지!

의료실비보험 가입해야 하는 이유 3가지!

오늘의 동영상

책이야기

더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