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RSS
문화

  존티노 예언 "26년 뒤 한국이 일본 식민지지배"

입력
2010-10-09 15:53:28
수정
2010-10-09 15:54:18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자신이 미래에서 왔다고 주장하는 예언자 존티노가 제시한 세계 식민지 지도가 화제가 되고 있다.
8일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는 존 티노다 20346년 3차 세계대전 이후 세계지도를 나타낸 지도가 공개됐다.이 지도에서는 일본이 한국의 식민지(Colony of Corea)로 표기돼 있다.

심지어 고대 고구려 영토를 비롯해 중국 본토 일부 지방도 한국 영토에 속해 있어 눈길을 끌었다.

존티토는 자신이 타임머신을 타고 2036년 미래에서 왔다고 주장하는 '시간여행자'로 광우병 확산과 미국 이라크 침공 등의 예언을 적중하며 화제를 모았다.

그러나 2004년 미국 대선 이후 전세계적으로 핵전쟁이 시작되고 2008년 북경올림픽이 취소 된다는 등의 빗나간 예언을 한 바 있다.

한편, 존 티토는 최초의 메시지로부터 약 4개월 후인 2001년 3월에 “예정된 임무를 완료했다”라는 말을 남긴 채 현재는 소식이 끊긴 상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화보] '헉 파격 드레스' 이채영, '레드카펫 위의 관능미'
▶ [화보] 백화점 무더위속 란제리가 모피를 만났을때
▶ [화보] 백지영, 속옷 브랜드 '야르시.비' 론칭
▶ [화보] 황정음, '깜찍 섹시' 팔색조 매력 화보 공개
▶ [화보] '요정' 유진, 청순 벗고 섹시 입다!…데뷔 첫 파격 화보

댓글쓰기 한국경제 전체기사보기

관련기사

텐아시아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기사구입문의 구독신청

우리나라의 갈등 확대에 가장 큰 책임이 있는 집단은.
투표하기 결과보기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더보기

한경+ 및 초판서비스 출시 안내

지식과 정보의 공유 SNACKER

EDM 5K RUN

오늘의 동영상

책이야기

더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