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창원시 출범…총생산 21조

입력 2010-06-30 17:20:31 | 수정 2010-07-01 09:32:25
광주ㆍ대전보다 앞서 제2도약
부지 늘어 수출기지 확장기대
통합창원시 출범을 하루 앞둔 30일 오후 2시 경남 창원시 창원시청 3층 행정전산실.30여명의 직원들이 통합전산망과 씨름하고 있었다. 이 전산망은 하나로 통합된 창원 마산 진해 3개시의 부동산과 각종 행정 정보를 통합관리하는 핵심시스템.

1일부터 본격 막이 오를 통합창원시의 행정이 제대로 돌아가기 위해선 한 치의 오차없이 전산망이 가동돼야 한다. "통합시민들이 1일 오전 8시부터 주민등록 등본과 등기부 등본 등을 떼러 올 수 있도록 전산망을 수십 번 시험가동해보고 있습니다. " 박주호 행정정보담당 계장은 행정상 창원시민으로 다시 태어나는 것이라며 구슬땀을 흘렸다.

통합창원시는 정부의 시 · 군 통합 첫 사례다. 박완수 통합창원시장은 "600년간 한 뿌리였던 창원 마산 진해 3개 시가 마침내 한 지역으로 합쳐져 지역뿐 아니라 우리나라를 선도하는 대표도시로 떠오르게 됐다"고 말했다.

창원시는 광역시에 버금가는 경제력을 갖출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역 내 총생산(GRDP)이 21조7000억원으로 광역시인 광주시(20조2000억원)와 대전시(20조8000억 원)보다 많다. 통합효과가 발휘된다면 향후 10년간 재정절감 7620억원,생산유발 1조1913억원,고용유발 1만3543명 등 막대한 파급효과를 가져올 전망이다. 정부는 재정지원 등 다양한 인센티브를 부여하는 등 창원시가 자율통합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지원하게 된다.

조성태 한국산업단지공단 창원지사장은 "창원이 기계산업의 요람인 점을 살리고 마산 진해 등과 힘을 합쳐 원전과 항공산업 등 강점을 가진 미래선도산업을 세계적인 클러스터로 육성한다면 국가산업을 이끌 수 있는 제2의 도약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원도 마산자유무역지역관리원장은 "그동안 적당한 부지가 없어 자유지역을 확장하지 못했는데 3개 시 · 도가 통합된 만큼 창원시와 협의해 바닷가 쪽에 제2 자유무역지역을 만들어 달러를 더 벌어들일 수 있는 수출 전진기지를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기대했다.

창원=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고령화 시대입니다. 몇 살까지 사시길 희망하십니까.

따라하고 싶은 스타의 '동안 피부' 노하우는?

VS

SM 여가수 드라마 대결, 더 기대되는 작품은?

VS

이병헌 협박사건, 어떻게 생각하나요?

VS

주요뉴스

스내커 바로가기 아시안 게임 바로가기

증권

코스피 2,047.7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현대차 9.17 DMS 0.35
삼성전자 1.31 사파이어테... 0.00
SK하이닉스 2.72 코나아이 0.62
SK케미칼 1.29 딜리 2.30
KTcs 0.16 한국경제TV 15.00

20분 지연 시세

ETF시세정보

ETF 시세정보 목록
KODEX 레버리지 11,805 155 1.30%
KODEX 인버스 7,675 55 0.72%
KODEX 200 26,155 175 0.66%
KODEX 삼성그룹 5,975 30 0.50%
TIGER 레버리지 10,625 125 1.16%
TIGER 인버스 8,220 50 0.61%

20분 지연 시세

우대환전 베스트

업데이트 09/18 15:56:12
우대환전 베스트 목록
은행명 현찰살때 현찰팔때 송금보낼때
1제일은행 1022.74 1059.16 1051.30
2외환은행 1022.79 1059.21 1051.20
3기업은행 1023.28 1059.72 1051.30
4신한은행 1023.28 1059.72 1051.40
환율계산 바로가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