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RSS
문화

  메킨지 필립스 충격고백 "아버지와 상호합의하에 근친상간 지속"

입력
2009-09-23 15:50:38
수정
2009-09-23 16:04:32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C로그로 보내기


1960년대 포크록 그룹 '마마스 앤 파파스'의 멤버 존 필립스의 딸 메켄지 필립스(49)가 아버지와의 근친상간 사실을 고백해 논란이 되고 있다.

미국 연예주간지 피플 온라인판은 "메킨지 필립스가 23일(현지시간) 공개될 자서전 '하이 온 어라이벌(High on Arrival)'에서 전 남편과 결혼 전 친부인 존 필립스와 잠자리를 가졌다고 고백했다"고 보도했다.

10대 초부터 연기를 시작한 메켄지는 자서전을 통해 19세 결혼식 전날 마약에 취한 아버지에 의해 강제로 마약을 복용한 후 강간당한 사실을 털어놨다. 또 그녀는 메켄지는 당시 아버지와의 잠자리가 '처음'이라고 밝히며 아버지와 함께 밴드 투어 활동을 하던 중에도 상호합의하에 지속적으로 관계를 맺었다고 전했다.

메켄지는 당시 아버지와의 관계에 대해 "나는 산산조각난 것 처럼 느껴졌고 그러한 비밀이 나를 격리시켰다"라며 "아버지는 한때 '아무도 우리를 무시하지 않는 곳으로 도망가자'고 말했다. 아버지는 잘못된 생각에 빠져있었고 나는 우리가 지옥에 갈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한편, 캘리포니아 드리밍'으로 유명한 마마스 앤 파파스의 창단 멤버인 존 필립스는 네 번 결혼해 장녀인 메켄지를 포함해 다섯 명의 자녀를 낳았으며 지난 2001년 3월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났다.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화제뉴스 1

한채영 '신이 내린 몸매'
우월한 각선미 과시




화제뉴스 2

숨길수 없는 섹시함
이효리 속옷 화보




화제뉴스 3

특급호텔 빌려
'기업형 성매매'




댓글쓰기 한국경제 전체기사보기

관련기사

텐아시아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기사구입문의 구독신청

투데이포커스

1 2 3
세월호 등 되풀이되는 대형 참사의 가장 큰 책임은 누구에게 있을까요.
투표하기 결과보기
4월 극장가 男배우 대결
  • 사진

  • 사진

투표하기 결과보기
'어벤져스2' 서울촬영에 대한 생각은?
  • 사진

  • 사진

투표하기 결과보기
성큼 다가온 따뜻한 봄, 떠오르는 노래는?
투표하기 결과보기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더보기

한경+ 및 초판서비스 출시 안내

직장인 생활정보

책이야기

더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