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자세히보기 뱅크아울렛 자세히보기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글꼴 글자축소 글자확대

찰스 칸 "규제 강화해도 금융 리스크 예방 못해"

입력 2009-07-02 17:30:11 | 수정 2009-07-03 09:29:35
찰스 칸 美 일리노이大 금융학부장
'21세기 금융비전 포럼' 강연


찰스 칸 미국 일리노이대학 금융학부장은 2일 "금융위기 이후 금융시장에 근본적인 변화가 일어날 것으로 보지 않는다"고 밝혔다.

금융제도와 금융개혁 분야의 세계적 석학인 칸 교수는 이날 서울 소공동 조선호텔에서 열린 '21세기 금융비전포럼' 조찬 강연에서 "새로운 감독 시스템에서도 증권화와 금융 개혁은 계속될 것이고 시스템 리스크를 완전히 없애는 것은 어렵다"며 이같이 말했다.

칸 교수는 미국 정부가 통화정책과 재정정책을 수립할 때 단기적 목표와 장기적 목표 사이에서 타이밍을 맞추는 것이 가장 큰 과제라고 말했다.

예컨대 재정정책의 경우 단기적으로는 재정확대를 하는 게 맞고 또 현재까지 인플레의 징후도 찾아볼 수 없지만,긴축으로 돌아설 시점을 언제가는 찾아야 한다는 얘기다. 또 금융 정책의 경우에도 단기적으론 관대한 정책으로 많은 금융회사를 살려야 하겠지만 장기적으로는 도덕적 해이가 발생하지 않도록 엄격한 규제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칸 교수는 앞으로 미국이 자본건전성 규제 분야에서 글로벌 스탠더드를 따르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이 같은 흐름이 이미 세계 자본건전성 기준에 맞추고 있는 한국에 희소식이라고 진단했다.

유창재 기자 yoocool@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청와대와 새누리당의 대결 국면, 어느 쪽의 책임이 크다고 보세요.

주요뉴스

스내커 바로가기 뱅크아울렛 바로가기

증권

코스피 2,104.4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78 홈캐스트 13.06
삼성전자 2.39 에프에스티 1.39
한화케미칼 1.96 JW중외신약 29.71
삼진제약 0.32 휴맥스 0.29
신세계 0.19 C&S자산관... 2.96

20분 지연 시세

ETF시세정보

ETF 시세정보 목록
KODEX 레버리지 11,000 50 0.45%
KODEX 인버스 7,920 20 0.25%
KODEX 200 25,405 65 0.26%
KODEX 삼성그룹 5,645 10 0.18%
TIGER 레버리지 9,880 40 0.40%
TIGER 인버스 8,505 20 0.24%

20분 지연 시세

우대환전 베스트

업데이트 07/03 15:10:36
우대환전 베스트 목록
은행명 현찰살때 현찰팔때 송금보낼때
1외환은행 1103.35 1142.65 1134.00
2국민은행 1103.35 1142.65 1133.60
3기업은행 1103.35 1142.65 1133.60
4우리은행 1103.35 1142.65 1133.80
환율계산 바로가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