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스 칸 "규제 강화해도 금융 리스크 예방 못해"

입력 2009-07-02 17:30:11 | 수정 2009-07-03 09:29:35
찰스 칸 美 일리노이大 금융학부장
'21세기 금융비전 포럼' 강연

찰스 칸 미국 일리노이대학 금융학부장은 2일 "금융위기 이후 금융시장에 근본적인 변화가 일어날 것으로 보지 않는다"고 밝혔다.

금융제도와 금융개혁 분야의 세계적 석학인 칸 교수는 이날 서울 소공동 조선호텔에서 열린 '21세기 금융비전포럼' 조찬 강연에서 "새로운 감독 시스템에서도 증권화와 금융 개혁은 계속될 것이고 시스템 리스크를 완전히 없애는 것은 어렵다"며 이같이 말했다.

칸 교수는 미국 정부가 통화정책과 재정정책을 수립할 때 단기적 목표와 장기적 목표 사이에서 타이밍을 맞추는 것이 가장 큰 과제라고 말했다.

예컨대 재정정책의 경우 단기적으로는 재정확대를 하는 게 맞고 또 현재까지 인플레의 징후도 찾아볼 수 없지만,긴축으로 돌아설 시점을 언제가는 찾아야 한다는 얘기다. 또 금융 정책의 경우에도 단기적으론 관대한 정책으로 많은 금융회사를 살려야 하겠지만 장기적으로는 도덕적 해이가 발생하지 않도록 엄격한 규제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칸 교수는 앞으로 미국이 자본건전성 규제 분야에서 글로벌 스탠더드를 따르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이 같은 흐름이 이미 세계 자본건전성 기준에 맞추고 있는 한국에 희소식이라고 진단했다.

유창재 기자 yoocool@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제2 외국어로 가장 필요한 언어는 무엇이라고 봅니까.

이승철, 日입국 거부 논란에 대한 생각은?

VS

'음주운전' 노홍철 방송 하차

VS

주요뉴스

스내커 바로가기

증권

코스피 1,980.8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삼성테크윈 14.90 한국사이버... 12.81
삼성전자 0.92 용현BM 0.00
SK케미칼 0.30 유니셈 1.93
롯데케미칼 0.00 SK브로드밴... 4.07
삼성에스디... 4.09 나노엔텍 2.05

20분 지연 시세

ETF시세정보

ETF 시세정보 목록
KODEX 레버리지 10,830 35 0.32%
KODEX 인버스 8,020 20 0.25%
KODEX 200 25,150 50 0.20%
KODEX 삼성그룹 5,870 30 0.51%
TIGER 레버리지 9,730 20 0.21%
TIGER 인버스 8,600 15 0.17%

20분 지연 시세

우대환전 베스트

업데이트 11/26 15:49:45
우대환전 베스트 목록
은행명 현찰살때 현찰팔때 송금보낼때
1외환은행 1086.65 1125.35 1116.80
2신한은행 1086.65 1125.35 1116.60
3우리은행 1086.94 1125.66 1117.00
4국민은행 1087.14 1125.86 1117.00
환율계산 바로가기 »
스내커 자세히보기 아시아게임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