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RSS
문화

  '2008 미코 美' 김희경, 과거 성인물 촬영으로 파문 확산

입력
2008-08-08 09:21:32
수정
2008-08-08 09:40:39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2008 미스코리아 美에 당선된 김희경(전북 진)이 과거 성인물을 촬영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김희경은 2006년 가수 듀엣 '슬로우 잼'의 성인등급 인터넷 버전 뮤직 비디오인 'Feel Good'에 출연, 이와 함께 진행된 성인화보집까지 찍어 문제가 되고 있는 것.

성인용 화보집과 뮤직비디오를 촬영한 경험이 있는 미스코리아는 김희경이 처음이어서 미스코리아 선발기준에 대한 문제점이 제기되고 있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미스코리아 대회를 주최한 한국일보사는 사건의 진위여부를 확인 중이며 "아직 회사 측에서 어떠한 공식 입장을 밝힐 단계가 아니다"라고 전했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댓글쓰기 한국경제 전체기사보기

관련기사

텐아시아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기사구입문의 구독신청

우리나라의 갈등 확대에 가장 큰 책임이 있는 집단은.
투표하기 결과보기
올 연말 코스피지수는 얼마로 예상하십니까.
투표하기 결과보기
군 사고 관련 '진짜사나이' 논란, 당신의 생각은?
  • 사진

  • 사진

투표하기 결과보기
여름휴가 함께 떠나고 싶은 여스타는?
  • 사진

  • 사진

투표하기 결과보기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더보기

한경+ 및 초판서비스 출시 안내

지식과 정보의 공유 SNACKER

EDM 5K RUN

오늘의 동영상

책이야기

더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