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북한투자 펀드 첫 선 ‥ 1억달러 규모

입력 2006-05-30 17:27:27 | 수정 2006-05-31 10:34:07
미국이 북한에 대한 경제 제재를 강화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한 영국계 투자회사가 사상 처음으로 대규모 북한 투자 전용 펀드를 조성키로 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파이낸셜타임스는 30일 앵글로 시노 캐피털이라는 투자회사가 만든 북한 투자 전용 펀드인 '조선개발투자펀드'가 최근 영국 금융감독청(FSA)의 인가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또 조만간 국제 투자자들을 상대로 자금 유치에 나설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 펀드의 투자자문사인 고려아시아의 콜린 맥아스킬 회장은 "한국과 유럽은 물론 심지어 일부 미국인 투자자들도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며 "작년 9월 펀드 인가를 신청할 때 계획했던 5000만달러를 넘어 1억달러까지 자금을 유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1978년 이후 북한과 비즈니스 관계를 지속해온 것으로 알려진 맥아스킬 회장은 "그동안 북한의 부정적인 측면만 너무 강조됐으며 긍정적이고 합법적인 경제활동은 거의 알려지지 않았다"며 "이 펀드를 통해 북한의 광물자원과 금융 및 에너지 부문에 집중적으로 투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펀드에는 1994년 평양을 방문해 북한과 미국의 핵 협상을 이끈 국무부 고위 관료인 린 터크도 참여하고 있다.

신문은 그러나 이 펀드가 북한의 달러 조달 창구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금융 제재를 가하고 있는 미국 정부의 심기를 불편하게 만들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 정부는 이 펀드가 해외에서 인가받은 만큼 직접적인 평가는 자제하면서도 자금 조성 과정을 예의주시하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통일부 관계자는 "정부 차원에서 직접 이 펀드에 투자할 계획은 없다"며 "민간 차원에서 이 펀드에 투자할 경우 법에 따라 정부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국내에서는 일부 금융회사와 공기업들이 중심이 돼 북한 광물자원 등에 투자하는 펀드를 조성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해 왔으며 지난해 이 문제로 관계자들이 북한을 방문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용석 기자 hohoboy@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차기 대선 후보로 누가 가장 유력하다고 봅니까

'힐링캠프'에 출연했으면 하는 스타

VS

따라하고 싶은 스타의 '동안 피부' 노하우는?

VS

우리나라에서 최고 인기 애완견은 무엇일까요.

주요뉴스

스내커 바로가기 hk여행작가 아카데미 2기 이벤트 바로가기 삼성생명 리쿠르팅 자세히보기

증권

코스피 1,925.6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삼성전자 1.65 알톤스포츠 6.99
LG디스플레... 0.15 차바이오텍 4.84
SK케미칼 1.39 코나아이 0.93
현대차 0.88 디오텍 3.41
SK하이닉스 0.44 서울반도체 8.63

20분 지연 시세

ETF시세정보

ETF 시세정보 목록
KODEX 레버리지 10,070 110 1.08%
KODEX 인버스 8,310 45 0.54%
KODEX 200 24,220 125 0.51%
KODEX 삼성그룹 5,415 40 0.73%
TIGER 레버리지 9,055 95 1.04%
TIGER 인버스 8,910 35 0.39%

20분 지연 시세

우대환전 베스트

업데이트 10/24 15:45:29
우대환전 베스트 목록
은행명 현찰살때 현찰팔때 송금보낼때
1외환은행 1038.21 1075.19 1067.00
2기업은행 1039.00 1076.00 1067.50
3국민은행 1039.00 1076.00 1067.50
4우리은행 1039.00 1076.00 1067.70
환율계산 바로가기 »
스내커 자세히보기 아시아게임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