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내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14일 문을 연다. 천해성 통일부 차관은

남북연락사무소 14일 개소식… '24시간 소통 채널' 가동

입력 2018-09-12 17:52:19 수정 2018-09-13 01:00:20
천해성 통일차관이 南소장 겸직
韓·美 '물자 지원' 견해차 해소 과제
개성공단 내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14일 문을 연다. 천해성 통일부 차관은 남측 소장을 맡는다.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는 판문점 선언의 핵심 합의사항이다.

14일 개소식을 하는 개성공단 내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청사 전경. /연합뉴스

통일부는 12일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식을 14일 오전 10시30분 연락사무소 청사 정문 앞에서 남북 공동 주관으로 개최한다”고 밝혔다. 우리 측에선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각계 인사 등이 참석한다. 북측에선 이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과 부문별 회담 대표들이 온다. 남북에서 각각 50~60명 정도가 나올 예정이다. 조 장관과 이 위원장은 연락사무소 구성과 운영에 관한 합의서에 서명하고 교환한다.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개성공단 내 남북교류협력협의사무소로 사용됐던 4층 건물에 들어서며 개소식이 끝나자마자 업무를 시작한다. 남북 당국 간 연락과 실무협의, 다양한 분야의 교류협력 사업 업무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와 산림협력 등 판문점 선언 이행과 관련한 실무적인 논의는 주로 연락사무소에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북한 비핵화의 진전으로 남북 경제협력이 본격화되면 한반도 신경제구상 실현과 관련한 협의도 연락사무소에서 열릴 것으로 예상된다.

통일부와 문화체육관광부, 산림청 등 관계부처에서 파견된 20명이 연락사무소에 상주하며 근무한다. 북측도 15~20명 정도로 상주 인력을 구성할 예정이다. 24시간 365일 연락이 가능하다. 다만 남북 소장은 초기엔 상주하지 않는다. 통일부 측은 “주1회 남북연락사무소장 회의가 열릴 예정인데, 이때 천 차관이 소장 자격으로 방북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무소에 상주하며 남측 부소장 역할을 하게 될 사무처장으로는 김창수 통일부 장관 정책보좌관이 내정됐다. 정부는 남북관계 진전 상황을 봐가며 향후 연락사무소를 서울·평양 상호대표부로 확대할 계획이다.

정부는 당초 8월 중 연락사무소를 열려고 했지만 지난달 24일(현지시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방북이 취소되면서 개소 시점을 9월로 늦췄다. 당시 미측은 우리 정부의 연락사무소 개소와 관련해 유류와 전기 등 대북물자 반출 관련 논란이 불거지자 연락사무소에 대해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외교부 관계자는 “미국이 명시적으로 반대 입장을 밝힌 적은 없고 어느 정도 이해하기 때문에 14일 열기로 한 것 아니겠냐”고 설명했다. 하지만 외교가 소식통들은 “북한 비핵화 진전이 더딘 가운데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여는 데 대해 미국 태도가 아직 뚜렷하지 않다”며 “한·미 간 견해차가 완전히 해소됐다고 보긴 어려울 것 같고 앞으로 미국에서 어떤 입장이 나올지 지켜봐야 한다”고 전했다.

이미아 기자 mia@hankyung.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