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전날과 당일 서울시 버스·지하철 막차가 오전 2시까지 운행된다. 서울

24~25일 버스·지하철 새벽 2시까지 연장 운행

입력 2018-09-12 17:27:58 수정 2018-09-13 02:45:06
서울시, 추석 종합대책
추석 전날과 당일 서울시 버스·지하철 막차가 오전 2시까지 운행된다. 서울시는 오는 17일부터 27일까지 11일간 안전·교통·편의·물가·나눔 분야를 중심으로 ‘추석 5대 종합대책’을 시행한다고 12일 밝혔다. 서울시는 또 연휴 전 대형 공사장이나 재난위험시설 등 175곳에 대해 구조안전진단위원과 합동점검을 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추석 전날과 24일에 귀경객을 위해 버스·지하철 막차를 오전 2시까지 연장 운영한다. 막차 시간 등 각종 교통정보는 버스정보안내단말기(BIT) 및 서울교통정보센터, 스마트폰 앱(서울교통포털), 교통방송 추석 특집 방송(22~26일) 등을 통해 안내한다.

박진우 기자 jwp@hankyung.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