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은 서울역 앞 랜드마크인 프라임 오피스 서울스퀘어의 매수우선

NH투자증권, 1조원 규모 서울스퀘어 매수우선협상자로 선정

입력 2018-09-12 15:26:38 수정 2018-09-12 15:26:38

서울스퀘어. (자료 = 한경DB)


NH투자증권은 서울역 앞 랜드마크인 프라임 오피스 서울스퀘어의 매수우선협상자로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NH투자증권의 매수 제안 가격은 약 1조원 수준이다. 서울스퀘어는 서울역 앞에 위치한 서울의 대표적 랜드마크 빌딩이다. 연 면적 13만2806m2, 지하 2층~지상 23층 규모로 2010년 1200억원을 들여 전면적 리모델링을 실시했다. 글로벌 친환경 건축물 인증제도인 LEED의 최고 등급인 플레티넘(Platinum)등급을 인정받은 오피스빌딩이다.

제안대로 계약이 체결될 경우 평균 9년 이상 장기 임대계약을 바탕으로 6% 이상 연평균 배당이 안정적으로 발생할 것으로 회사 측은 예상하고 있다. 현재 벤츠 한국 본사, 위워크 한국 본사, 지멘스 등 글로벌 기업이 임차인 비중의 64% 이상을 차지한다. SK플래닛(11번가)과 같은 국내 대기업, 독일 대사관, 주한유럽대표부 등 외국계 공공기관도 입주하면서 임대율은 97% 이상을 달성했다.

가중평균잔여임대기간(WALE) 역시 9년 이상으로 도심 프라임 오피스 중 가장 안정적인 임대 기간을 갖추고 있다. 2025 서울시 도시재생전략계획, 서울북부역세권 개발, GTX개통 등 주변 환경 개선에 따라 자산 가치 상승도 발생할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이번 서울스퀘어는 올해 최대 규모의 거래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매입은 NH투자증권과 함께 싱가포르계 자산운용사인 케펠자산운용이 공동 투자와 함께 펀드 운용을 담당한다. 올해 11월말경 거래 종결을 목표로 하고 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