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기흥사업장에서 발생한 이산화탄소 누출로 치료를 받아오던 50대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부상자 1명 숨져…사망자 2명으로

입력 2018-09-12 13:44:33 수정 2018-09-12 13:44:33

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 기흥사업장에서 발생한 이산화탄소 누출로 치료를 받아오던 50대 협력업체 직원이 결국 숨졌다. 이로써 사고 사망자는 2명으로 늘었다.

12일 경기 용인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50분께 한림대학교 동탄성심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 중이던 53세 김 모 씨가 사망했다.

김씨는 병원으로 옮겨진 뒤 의식을 회복하지 못한 상태로 치료를 받아 왔다. 당시 김씨와 함께 병원으로 이송된 20대 A 씨는 아직 의식이 돌아오지 않은 채 치료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4일 오후 2시쯤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지하 1층 소화설비 이산화탄소 밀집시설에서 이산화탄소가 누출돼 사망 1명 등 3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관련기사